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5.3℃
  • 흐림강릉 11.8℃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4.1℃
  • 맑음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0℃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아시아-태평양 지역 32개국가 자연기반해법 기반한 녹색회복 달성 의지 담은 결과문서 도출

◇ 10월 7일 오전부터 장관급 회의를 개최하여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아·태지역 자
연행동 강화를 위한 핵심 행동 분야를 모색
◇ 32개 참석 국가들, 국제기구 등의 환경 협력 의지를 담은 결과문서 도출

URL복사
         
□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유엔환경계획(UNEP)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의 본회의인 각국 장관급 회의가 10월 7일 수원컨벤션센터(수원시 영통구 소재)에서 열렸다.
    * (영문) The 4th Forum of Ministers and Environment Authorities of Asia Pacific
    * (시간/장소) ‘21.10.5.(화)∼7.(목) / 수원컨벤션센터

 ○ 오늘 장관급 회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32개* 국가 장·차관급 인사 28명을 포함한 정부 인사들과 국제기구 수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 대한민국, 싱가포르, 스리랑카, 동티모르, 인도, 호주, 방글라데시, 부탄, 브루나이, 캄보디아, 중국, 피지, 인도네시아, 일본, 라오스, 말레이시아, 몰디브, 미크로네시아, 몽골, 네팔, 뉴질랜드, 니우에, 파키스탄, 팔라우, 필리핀, 사모아, 태국, 투발루, 베트남, 이란, 퉁가, 마샬제도

  - 이번 제4차 아태환경장관포럼의 총 참석자는 어제 진행한 고위급 회의 및 오늘 오전 개회식에 참석(영상 포함)한 정부 대표단, 국제기구 인사 등을 포함하여 300여명이다.

□ 10월 7일 오전 개회식 이후,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제4차 아태포럼의 의장직으로 선출되었다. 이어서 의장으로서 아태지역 자연행동 강화를 위한 국가들의 핵심 행동분야를 모색하는 장관급 회의를 진행했다.
□ 오후까지 이어진 오늘 회의는 총 2개 부문(세션)으로 이어졌다.

 ○ (부문1) 경제, 보건, 기후, 식량 등 주요 4개 핵심 행동분야를 중심으로 아·태지역의 협력 방향을 찾고, 의장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자연행동 강화를 위한 정책을 소개하는 등 각 국가들은 활발히 의견을 공유했다. 

  - 특히, 우리나라는 올해 10월 쿤밍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제15차 생물다양성 협약 당사국 총회(COP COP15)에서의 성공적인 ‘2020년 이후(포스트) 글로벌 생물다양성 체계(프레임워크, Post-2020 GBF)’를 위한 논의를 촉구하고, 그린뉴딜 및 기후변화 적응 전략 수립 등 우리나라의 정책을 교류했다.

  - 아울러, 해양폐기물 등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육상 및 해양 보호지역 확대 등 국제사회 의지 결집 필요성에 공감하고,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 특히 우리나라는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각 국의 공동 대응 의지를 환영하고, 제5차 유엔환경총회 계기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플라스틱 협약* 내용 구성을 위한 정부간 협상 위원회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국제적으로 구속력있는 조치관련 결의안
      (Resolution on an internationally legally binding instrument on plastic pollution)


 ○ (부문2) 먼저,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의 공동 주최자인 유엔환경계획의 50주년을 맞아(’22) 유엔환경계획의 역할 강화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 유엔(UN) 내 환경 현안 논의를 이끌어가는 기구로서 유엔환경계획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재정지원 필요성 등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 특히, 우리나라는 다양한 유엔 기구 간 연계와 협력을 강화하여, 환경 문제의 복잡성에 적절히 대응하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 6시간 넘게 진행된 이번 제4차 아·태포럼 장관급 회의는 참석 국가 간 결과문서에 합의하며 폐회됐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폐회사에서 “이번 포럼의 논의 내용은 이번달 제15차 생물다양성 협약 당사국 총회(CBD COP15), 11월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그리고 내년 제5차 유엔환경총회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각 국가들의 활발한 환경 협력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 한편 개최지인 수원시는 10월 5일 아·태 도시정상회의 및 인간도시 수원포럼을 개최하였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 포럼에서 제4차 아·태환경장관포럼을 계기로 기후 위기 극복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 각 국가들은 오늘 합의한 결과문서 내용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으며, 이번 제4차 아·태환경장관포럼의 논의 내용은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제5차 유엔환경총회(UNEA-5)에 반영될 예정이다.

붙임 1.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 개요
     2.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 주요 결과 요약.   끝.

붙임 1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 개요


□ (행사명)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 The 4th Forum of Ministers and Environment Authorities of Asia Pacific

    * Rio+20(’12.6)에서 기존의 UNEP 집행이사회를 유엔환경총회(UNEA: UN Environmental Assembly)로 개편하고, 격년으로 환경총회, 지역별 장관급 포럼을 개최하기로 결정 

□ (기간·장소) ’21. 10. 5(화) ~ 7(목), 수원컨벤션센터(SCC)

    ※ 코로나로 유엔환경총회가 연기(‘21.2→‘22.2)되어 아·태 포럼도 연기(‘20.11→‘21.10)

□ (주최/개최도시) UNEP ROAP(아·태 지역사무소)・환경부 / 수원시

(개최방식) 하이브리드(대면참석 원칙, 온라인 참여 허용)

(참석대상) 아·태지역 정부(장·차관급), 국제기구, 민간단체 등

 ㅇ 단, 방역 등을 고려하여 대면참석은 회원국 정부대표단 및 UNEP 대표단으로 한정(국제기구, 민간단체 등은 온라인 참석) 

                                                                                                                       

( 회의주제) 자연을 위한 행동 강화로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


 ㅇ 아태포럼은 UN 환경총회의 지역 준비회의 성격으로, 제5차 환경총회(’22.2, UNEA-5) 주제와 동일

    * 자연기반해법에 기반한 주제로 생태계 기반의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문제 해결 제시(탄소흡수원 등)

    ※ (영문명) Strengthening Actions for Nature to Achiev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참고: 지역장관포럼의 회원국 및 형식>

 

태지역은 지리적으로 UNEP 태지역 관할에 해당하는 41개국

지역별 장관포럼: (아시아태평양) 아태 환경장관포럼, (아프리카) 아프리카 환경 회의, (틴아메리카) 라틴아메리카 및 캐리비안지역 환경장관포럼, (동유럽) 동유럽 환경회의 운영중

 

* 1차 아·태포럼(‘15.5, 방콕)2UNEA(’16.5, 나이로비)2차 아·태포럼(’17.9, 방콕)3UNEA(‘17.12, 나이로비)3차 아·태포럼(’19.1, 싱가포르)4UNEA(‘19.3, 나이로비)4차 아태포럼(’21.10, 한국)5UNEA(‘21년 예상, 나이로비)


붙임 2

        

4차 아·태환경장관포럼 주요 결과 요약


 ·태지역의 기존 유엔환경총회(UNEA) 결의안(29) 이행현황 점검

 ㅇ (UNEP 사무국) 제4차 아태환경장관포럼(‘19, 싱가포르)에서 채택된 결의안을 바탕으로 아태지역의 이행사항을 공유

 ㅇ (주요국) 해양플라스틱, 대기, 질소관리 등 각국의 중점 이행현황을 공유 및 코로나19 녹색회복에 있어 생태계 회복을 위한 결의안 이행이 중요함을 강조

 ㅇ (한국) 파리협약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2050 탄소중립 선언 및 그린 ODA 비중 확대, GGGI 그린뉴딜 펀드 신설 등 개도국의 지원과, ‘푸른 하늘의 날’ 제안 등 대기오염 대응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있음을 공유

                                                                                                         

   자연행동 강화를 위한 경제·보건·기후·식량 등 4가지 핵심 행동분야* 모색


   * 빈곤퇴치 등 경제적 번영을 위한 자연, 인간 및 생태계 건강을 위한 자연, 기후를 위한 자연, 지속가능한 식량시스템을 위한 자연

 ㅇ (UNEP 사무국) 경제적으로 역동적인 지역이나, 생물다양성의 45% 손실 등 환경위기지역인 아태지역의 행동 필요성 강조

 ㅇ (주요국 및 국제기구) 탄소중립, 토지황폐화 방지, 해양폐기물 등 플라스틱 문제 대응 등을 위한 각국의 국가전략을 소개하며 CBD COP15, UNFCCC COP26, UNEA5.2 등 주요회의 계기 국제사회 의지 결집 필요성에 공감

 ㅇ (한국) 탄소중립기본법 제정 등 탄소중립 및 경기회복을 위한 자연행동 강화 노력 공유, 자연행동 강화를 위한 측정지표의 중요성을 강조 

   - 그린뉴딜 정책, 자연기반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전략 수립계획 등을 소개하고 자연행동 효과의 수치화를 위한 공동지표 필요성을 언급

                                                           

    UNEA-5 기대결과(신규 결의안 등) 관련 의견수렴


 ㅇ (신규결의안) 플라스틱 국제협약, 지속가능한 호수관리, 지속가능한 소비 및 생산, 질소관리, UNEP 50주년 맞이 국제환경 거버넌스 강화 등의 주제로 몇몇 국가가 신규 결의안을 제안할 예정임을 공유

 ㅇ (한국) 플라스틱 오염 방지를 위한 구속력 있는 국제협약을 다루는 신규 결의안 제안을 환영하고, 재생원료 확대, 유기성 폐자원의 바이오가스화, GACERE 동참 등 한국의 순환경제 노력을 소개
                            

   UNEP 50주년 기념행사(’22.3) 계기 UNEP 역할 강화방안 모색

 ㅇ 유엔 내 환경 선도기구로의 UNEP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과학적 근거기반의 정책제언 역할 강화, 유엔기구 간 및 회원국과의 협력 강화 등 회원국 및 이해관계자의 참석 하 다양한 방법을 제안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의왕시, ‘대한민국 도시대상’국토부장관상 수상
의왕시가 지난 21일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도시의 날’행사에서 도시대상 종합평가 3위로 선정돼 2년 연속 도시대상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전국의 229개 시ᐧ군ᐧ구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 한 해 도시 지속가능성과 생활인프라 수준을 평가해 시민 삶의 질과 도시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 도시를 선정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평가는 대한국토ᐧ도시학회와 국토연구원 등 학계, 연구기관, 실무단체에서 분야별 전문가를 추천 받아 구성된 평가위원단을 통해 이뤄졌으며, 지난 8월부터 약 2개월간 사회, 경제, 환경, 지원체계 4개 분야 및 도시재생사업 등 3개 우수사례에 대해 서류 및 현장평가를 진행해 왔다. 의왕시는 특히 생활 SOC 공모사업지원을 통한 주민편의 제공, 범죄예방 프로그램 운영 및 문화생활 비대면 프로그램 발굴 등에서 인정을 받았으며, 자전거 관련정책 및 초등학교 방과 후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노력,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 등에서도 우수한 평을 받았다. 사회적 경제조직 통합마케팅 지원과 도시디자인 농촌경관사업 등이 특색 있다는 의견까지 전반적으로 모든 평가분야에서 높은 점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