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6.8℃
  • 맑음광주 31.3℃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6℃
  • 맑음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29.3℃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의정부을지대병원에 울려퍼진 ‘첫 울음’

진료 개시 한 달여 만 첫 아기 탄생
산부인과 김암 교수, 고위험 전치태반 산모 분만 집도

URL복사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에 세상의 빛을 마주한 힘찬 아기의 첫 울음소리가 퍼졌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원장 윤병우)은 전치태반 산모의 제왕절개 분만을 성공적으로 집도,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고 6일 밝혔다.

산모 카렌 씨는 다니던 산부인과의원에서 전치태반 진단을 받고 큰 병원으로의 전원을 권유받았다. 고민 끝에 부부가 선택한 병원은 의정부을지대병원. 카렌 씨는 “산부인과로 시작한 병원이라고 들었고, 개원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시설이나 환경면에서도 쾌적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전치태반이란 태반이 비정상적으로 자궁경부와 근접해 있거나 태아의 이동 통로를 막는 것을 말한다. 전치태반 산모는 고위험군에 속해 제왕절개 분만이 불가피한데, 분만 중 출혈 위험이 높아 자칫 산모와 태아의 생명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 

카렌 씨는 의정부을지대병원에서 고위험임신 분야 권위자로 꼽히는 산부인과 김암 교수를 만났고, 무사히 2.9kg의 건강한 사내아이를 품에 안을 수 있었다.


김암 교수는 “의정부을지대병원에서 울음소리를 들려준 첫 아기이니만큼 개인적으로도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많은 이의 축복 속에서 태어난 만큼 밝고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을 앞두고 있다.

한편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여성센터, 난임센터 등 여성전문 진료센터를 구축하며 1956년 을지로에 설립된 모태병원인 박산부인과의원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2021년 속초시민의 날 기념식 개최
□ 속초시는 오는‘속초시민의 날’을 맞이하여 그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장애인・다문화가족・청년・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자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을 초청하여 5월 21일 오후 2시에 속초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기념식을 개최한다.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좌석 한칸 띄워 앉기로 입장인원이 제한(286석)됨에 따라, 부득이 자리를 함께 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속초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기념식을 생중계 할 예정이다.□ 기념식에는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향심을 되새기는 ‘문화예술’ ‘사회복지․효행’‘교육학술․체육’‘인권․평화’ 4개 부문의 자랑스러운 시민상 시상과 ‘시민과 함께 힘차게 나아가는 속초’를 표현한 기념영상을 상영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회 전반적으로 침체된 상황과 시민들의 우울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미디어 퍼포먼스, 속초시 홍보대사 신승태, 테너 신형섭 등의 공연도 함께 구성하였다.□ 시에서는 기념식 전ㆍ후 공연장 소독을 비롯해 출입구 일원화, 열화상카메라 설치, 클린강원패스포트 비치 및 출입자 명부 작성과 전담인력 배치 등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기념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한다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