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21.6℃
  • 서울 20.9℃
  • 박무대전 23.2℃
  • 박무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4.2℃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6.1℃
  • 흐림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9.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14년간 중단됐던 고성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정상화

- 경남도-고성군-삼강엠앤티(주) 해양플랜트 공장설립 투자협약 체결
- 투자금액 5,000억·신규채용인력 2,000명 규모,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URL복사
                 
14년째 공사가 중단됐던 고성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의 공사가 재개된다.

고성군은 10일 경남도청 도지사 권한대행 집무실에서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백두현 고성군수, 송무석 삼강엠앤티(주)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그린 뉴딜정책 선도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삼강엠앤티(주)는 고성군 동해면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1,920,492㎡)에 2023년까지 약 5,000억 원을 투자해 해상풍력발전 하부구조물 재킷 및 모노파일 생산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또 약 2,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남 도내 청년을 우선 고용하고 경남도와 고성군에서 추진하는 그린 뉴딜정책에도 동참키로 했다.

경남도와 고성군은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법령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행정·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백 군수는 “이번 투자협약대로 삼강엠앤티(주)에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면 지역 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경제적 파급효과도 클 것이다”며 “투자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과 동시에 주민과 근로자, 기업이 상생하고 소통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강엠앤티(주)는 지난 6월 17일 BNK 부산은행이 소유하고 있었던 양촌·용정지구 부지를 215억에 매입했으며, 현재 특화사업자인 삼호조선해양(주)과 사업권 인수를 위해 협의 중이다.

삼강엠앤티(주)가 양촌·용정지구 사업권을 인수하면 그간 여러 사정으로 14년간 중단되었던 공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삼강엠앤티(주) 관계자는 “양촌·용정지구에 국내 최대 해상풍력 발전 하부구조물 재킷 및 모노파일을 생산하는 공장이 신설되기까지는 많은 시일이 소요되고 여러 난관이 예상된다”며 “고성군 및 지역주민과 상호 협력하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하동군 공무원 반부패 청렴 실천 자정결의
하동군이 전국공무원노조 하동군지부(지부장 이정운)와 함께 청렴 자정 결의대회를 갖고 올바른 공직관 확립을 위한 이미지 쇄신에 나섰다. 하동군은 11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서 본청 및 읍·면 간부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한 청렴실천 자정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는 최근 하동군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과 관련해 행정의 신뢰도 추락과 사회적 비난에 대해 공무원 스스로가 정화돼야 군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새롭게 태어날 수 있다는 공감대 확산에 따른 것이다. 결의대회는 김형동 기획행정국장과 이정운 노조지부장의 결의문 낭독 및 결의문 전달 후 ‘공직자의 사명과 나아가야 할 역할’에 대한 윤상기 군수의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윤상기 군수는 훈시를 통해 “나를 포함한 모든 간부 공무원이 참다운 공직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한다면 지금까지의 관행으로 행해졌던 모든 일을 혁신적으로 타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간부 공무원들의 솔선수범을 당부했다. 그리고 대회에 참석한 공무원들은 하동군 발전을 선도하는 선봉에 서서 부패방지 노력에 앞장서며, 공정한 직무수행 자세와 공무원 행동강령 준수를 통해 부정부패를 통제하자고 엄숙히 결의했다. 한편, 군은 이날 자정 결의대회에 이어 부가적으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2022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여수시 ‘남면 연도’ 선정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전라남도가 공모한 ‘2022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남면 연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250가구가 살고 있는 남면 연도에 내년부터 5년 동안 매년 10억 원씩 총 50억 원이 투입돼 주민은 살고 싶고, 관광객은 찾고 싶은 아름다운 생태 관광지로 조성된다. 전라남도가 2015년부터 추진한 ‘가고 싶은 섬’ 사업은 공동화 되어가는 섬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가고 싶은 여행지로 가꾸는 섬 재생사업으로, 주민들이 직접 사업내용을 결정하고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여수시는 화정면 낭도(2015년), 삼산면 손죽도(2017년)에 이어 세 번째로 남면 연도(2022년)가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시는 ‘황제가 사랑한 보물섬’이라는 주제로 진시황이 불로초를 찾아 다녀간 기록과 연도만의 천혜의 절경과 먹거리 등 풍부한 보물을 결합해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시는 전라남도의 공모 응모방침이 결정되기 전부터 신청 대상지로 5개 섬을 접수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체평가위원을 구성해 남면 연도를 신청지로 결정했으며, 사업계획수립용역 지원, 발표자 교육 등 철저한 준비가 빛났다. 무엇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