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4.3℃
  • 맑음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진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 ‘LH 해체 반대’성명 발표

- 공직자 부동산 투기 근절 제도적 방안 마련이 우선 -

URL복사

               

진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임호식)는 7일 오전 11시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근본적인 제도 보완이 아닌 LH 해체 개혁안 절대 반대’를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혁신안은 LH의 기능과 조직, 인력을 축소시키는 것이지, LH 임직원과 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투기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공공기관 부동산 투기 문제의 근본 원인과 해법을 찾기 위해서는 내부통제 수단의 법과 제도를 신속하게 보완·정비하는 것이 혁신안의 핵심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LH는 지역의 세수증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어, LH의 역할이 축소되거나 분사되어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며 “경남진주혁신도시를 위축시키는 LH 혁신안을 즉각 철회하고 국토교통부는 지역사회 각계각층의 요구와 의견을 수용하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진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는 지난달 3일부터 21일까지 농번기에도 불구하고 남해고속도로 문산IC 입구에서 경남진주혁신도시 LH 해체 개편안을 반대하는 단체별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해 정부의 LH 해체 수준의 개편안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성황리 종료 위드 코로나 시대, 새로운 기준이 되다.
2021함양산삼항노화 엑스포는 이달 10일 공식 폐막행사를 마지막으로 31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였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개최된 국가공인 최대규모의 행사인 이번 엑스포는 행사기간 총 44만여 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하며 성공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개막한 지난 9월은 코로나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되면서 행사 직전까지 방역수칙 단계가 여러 번 바뀌고 격상되는 시기였다. 단체 관람객 유치는 생각지도 못하는 어려운 시기에 개최된 엑스포였지만 종료되는 시점까지 집단감염이나 지역 확산 없이 44만여 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내달부터 시행 예정인 ‘위드 코로나’ 상황에서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새로운 방역 기준을 제시하면서 전국의 자치단체와 민간단체들의 벤치마킹을 위한 성공적인 엑스포로 평가받고 있다. □ 44만여 명의 관람객과 자체 수익 올린 성공 비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올 7월 말에 이미 사전예매 목표의 80%(사전입장권 판매 수익 17억 원, 28만여 매)를 초과 달성한 것을 시작으로 현장 판매 입장권 수익과 시설임대수익, 후원사업, 휘장사업 등 총 30억 원의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