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5℃
  • 맑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4.7℃
  • 구름많음대전 36.0℃
  • 구름많음대구 34.5℃
  • 구름많음울산 33.2℃
  • 흐림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31.4℃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4.4℃
  • 흐림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4.7℃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해양자원을 활용한 순환경제 발전 전략 모색

내달 1일, 해양환경 세션에서 해양바이오 자원 활용한 청색 바이오 경제 전략 등 발표…해양 오염 예방 위해 머리 맞대

URL복사

           

○ 이달 30일과 내달 1일 양일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되는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서 최근 국제적 이슈로 떠오른  해양환경문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진다.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에 따르면,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인천국제해양포럼의 둘째 날인 내달 1일, ‘해양환경’ 세션에서 기후변화와 해양 플라스틱 문제에 대해 국내외 해양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머리를 맞댄다.

○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를 인식하고, 주요 국가와 지방정부, 기업 등의 탄소 중립 선언이 이어지면서 미세플라스틱 사용 경계 등 국제사회의 대응이 본격화되고 있다.

○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기업의 ESG* 경영전환의 배경에는 친환경이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핵심가치가 담겨 있으며, ESG 경영은 기업과 국가의 필수 역량이자 목표다.
     *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 기업의 비재무적인 요소인 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약자로 투명 경영을 고려해야 지속 가능한 발전이 가능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 3월 해양수산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연안에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13만 8천 톤에 달한다. 아울러, 최근 3년간 해안가 쓰레기를 분석한 결과, 플라스틱이 평균 8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국내에서도 해양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되고 있다.

○ 지난 5월 열린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서울 정상회의에서도 ‘해양특별세션’이 진행되었고, P4G 논의결과에서 채택된 ‘서울선언문’에 해양환경 관련 내용이 포함되는 등 해양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해양환경’ 세션에서는 중앙대학교 김정인 교수를 좌장으로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 한태준 총장이 한반도 청색 바이오 경제를 위한 간석지 보존 및 물가 안정에 대해, 동아시아해양환경관리기구 에이미 곤잘레스(Aimee Gonzales) 의장과 토마스 벨(Thomas Bell) 과학 커뮤니케이션 책임자가 저탄소 운송의 전망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오션스아시아 틸 펠프스 본다로프(Teale Phelps Bondaroff) 연구책임자, 홍익대학교 이상봉 패션대학원장 등이 패널로 나서 해양환경을 위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플라스틱 제로 활동 인증샷을 업로드해 인기 게시글로 선정되면 상품을 받을 수 있는 ‘필(必)환경,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친환경 종이팩과 사탕수수 뚜껑 용기 생수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참고참고

 

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해양환경 세션 연사별 주요 발언

                    
○ 토마스 벨 동아시아해양환경관리기구(PEMSEA) 과학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 저탄소 운송의 전망: 새로운 패러다임 준비 | 해운업이 확대되면서 탈 탄소 필요성 증가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전 세계 해운업의 중심지인 동아시아 해양을 둘러싼 국가들은 탄소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향후 기대되는 변화는 어떤 것이며 항만에서는 이를 위해 어떠한 준비를 해야 할지에 대해서 알아본다.

○ 한태준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Ghent University Global Campus) 캠퍼스 총장
   - 간석지 보존 및 물가 안정: 한반도 청색 바이오 경제를 만드는 길 | 한국 서해안 간석지는 매년 16조 원의 가치가 있는 생태계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간석지가 환경오염 가속화, 기후 변화 및 간척 사업으로 많은 위협을 당하고 있다. 바이오 기반의 청색 경제라는 개념을 상기하고 간석지 보존 활동에서 지속가능한 경제 및 그린 뉴딜 정책 실현으로 생각을 돌려 간석지 보존 및 개발 통합의 해결책을 찾아본다.

○ 틸 펠프스 본다로프 오션스아시아(OceansAsia) 연구책임자 - 해변의 마스크: 해양 플라스틱 오염과 코로나 19 팬데믹 | 오션스아시아(OceansAsia)의 연구 결과, 2020년 한 해 동안 15억 6천만 개의 일회용 플라스틱 마스크가 바다로 유입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해양 플라스틱 오염 상황을 볼 때 이것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이번 발표에서 코로나 19 팬데믹의 전 세계 확산이 해양 플라스틱 오염에 미치는 영향을 서두로 보다 포괄적인 문제인 해양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다루고자 한다. 우선 문제의 규모와 플라스틱이 해양 생태계와 야생 동물에게 주는 큰 피해에 대해 살펴보고, 우리 해양을 파괴하는 플라스틱 홍수를 막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하는 많은 단계 중 일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결론을 맺고자 한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하동군 공무원 반부패 청렴 실천 자정결의
하동군이 전국공무원노조 하동군지부(지부장 이정운)와 함께 청렴 자정 결의대회를 갖고 올바른 공직관 확립을 위한 이미지 쇄신에 나섰다. 하동군은 11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서 본청 및 읍·면 간부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한 청렴실천 자정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는 최근 하동군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과 관련해 행정의 신뢰도 추락과 사회적 비난에 대해 공무원 스스로가 정화돼야 군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새롭게 태어날 수 있다는 공감대 확산에 따른 것이다. 결의대회는 김형동 기획행정국장과 이정운 노조지부장의 결의문 낭독 및 결의문 전달 후 ‘공직자의 사명과 나아가야 할 역할’에 대한 윤상기 군수의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윤상기 군수는 훈시를 통해 “나를 포함한 모든 간부 공무원이 참다운 공직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한다면 지금까지의 관행으로 행해졌던 모든 일을 혁신적으로 타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간부 공무원들의 솔선수범을 당부했다. 그리고 대회에 참석한 공무원들은 하동군 발전을 선도하는 선봉에 서서 부패방지 노력에 앞장서며, 공정한 직무수행 자세와 공무원 행동강령 준수를 통해 부정부패를 통제하자고 엄숙히 결의했다. 한편, 군은 이날 자정 결의대회에 이어 부가적으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