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흐림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5.6℃
  • 서울 8.5℃
  • 대전 7.4℃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4.5℃
  • 광주 13.6℃
  • 흐림부산 13.7℃
  • 흐림고창 13.5℃
  • 흐림제주 18.3℃
  • 흐림강화 6.0℃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고양시니어클럽‘2024년 노인 일자리 발대식’개최

- 고양시니어클럽, 활발한 기부활동 펼쳐... 수상 경력도 다수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 지원할 것”


고양시니어클럽(관장 신우철)은 31일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극장에서 노인일자리 사업의 새해를 여는‘2024년 노인 일자리 발대식'을 개최했다.

고양시니어클럽 개관 15주년을 축하하는 자리를 겸한 이 날 행사에는 총 40개 사업단 소속 어르신 1,200여명이 참석하여 2024년 노인 일자리의 시작을 함께했다.

내빈으로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과 김영식 고양시의회 의장, 각계 정치인, 그리고 고양시니어클럽의 운영법인인 사회복지법인 대한사회복지회 윤기원 이사장과 강대성 회장이 참석했다.

행사 1부에서는 우수 참여 어르신 및 우수 사업단 시상,‘위(We)대한 천원의 기적’후원회 인증현판 전달식, 참여 대표 어르신의 선서 및 소감발표가 진행됐고,  2부에는 노인일자리 참여 어르신의 필수 소양교육인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실시했다.   

OECD 국가 중 노인빈곤율이 가장 높은 대한민국의 현실에서 노인 일자리 사업은 노인들의 소득 보충 효과는 물론 노인의 4고(苦)를 해결하는 동시에 노인들의 손길을 통해 각종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가 큰 사업이다.
 
더구나 고양시니어클럽은 노인 일자리에 참여하는 노인들이 지역사회 기부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토록 해 노인들을 바라보는 인식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또 코로나 기간 동안 노인들이 손수 제작한 마스크 기부, 미혼모 시설·여성쉼터에 출산선물 세트 기부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노인 일자리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이 자발적으로 만든‘위(We)대한 천원의 기적’이라는 후원회에서 매월 1,000원 이상을 후원하여 사회복지사업 기금으로 기부할 계획이다. 

고양시니어클럽은 개관 이후 전국 노인 일자리 수행기관 성과평가에서 여섯 차례의 복지부 장관상을 비롯해 경기도지사상,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하는 등 성과를 인정받아 다양한 신규 사업을 개발하고 전국에 보급하는 데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또한 노인복지법 및 노인복지법 시행령에 근거해 고양시가 설립한 노인 일자리 전문기관으로서 60세 이상의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개발하고 근로와 지역사회 공익활동의 기회를 제공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고양시니어클럽 개관 15주년을 축하하며, "초고령사회로의 전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어르신들의 삶의 지혜와 경험을 활용할 수 있는 노인일자리 사업이 더욱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 다양하고 활발한 노인 일자리 사업을 통해 어르신들이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과 취업 알선 문의는 고양시니어클럽(031-904-2611~2)으로 하면 된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이동환 고양시장 “메가시티 적극 추진하겠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교통·일자리·대학 유치 등 시민 이익에 부합하도록 수도권 재편(메가시티)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5일 고양특례시청에서 수도권 재편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재편에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우선 이 시장은 “메가시티는 몇 달 전이 아닌, 수십 년 전부터 그 필요성이 대두돼 온 시대적 과제이며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 6개구를 접한 가장 가까운 이웃이며 하루 16만 명이 서울로 출퇴근하고 소비하고 있다”라며 “행정구역만 다를 뿐, 사실상 많은 기능이 서울과 연결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양시 일부 지역이 행정구역 개편으로 서대문구, 은평구로 서울의 일부가 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지난 해 11월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고양시의 수도권 재편 구상을 밝혔고 오세훈 시장 역시 공감하며 동의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고 말하고 “서울과 고양은 하나의 생활권임에도 불구하고 행정으로 엄격하게 단절되어 있어 일관된 정책을 적용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고양시의 도시여건에 대해 서울 집중을 억제한다는 이유로 서울의 경계에 그린벨트가 견고한 울타리처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