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3℃
  • 서울 25.8℃
  • 흐림대전 27.6℃
  • 흐림대구 28.7℃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기획이슈

기획이슈

더보기
보령에 ‘서울 골드시티’ 만든다
충남도가 서울시와 손잡고 보령에 서울시민이 이주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만든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으로의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서울 지역 청년·신혼부부 주택난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김병근 충남개발공사 사장, 김헌동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 사업(골드시티)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골드시티는 소멸 위기 지방도시 활성화와 서울의 주거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울을 떠나 보다 여유롭게 ‘인생 2막’을 보내고 싶은 서울시민에게 주택연금 등과 연계해 지방 신규 주택 및 생활비를 공급하고, 이들이 보유한 서울시 내 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매입 또는 임대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재공급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르면, 5개 기관은 △도내 보령 등 골드시티 후보지 조사 및 선정 △골드시티 협약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골드시티 효과 분석 공동연구 추진 등을 협력·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서울시 등은 보령시 일원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3000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과 관광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CJ공연장 건설 백지화 뒤 기만적 공영개발 주장으로 고양시민 우롱하는 김동연 도지사와 민주당은 석고대죄 하라
고양특례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위치한 CJ 공연장(아레나)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고양시민들의 강한 항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민주당의 일방적인 공영개발 주장에 대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고양시병 당원협의회 소속 김종혁 당협위원장과 이택수 오준환 이상원 경기도의원, 손동숙 엄성은 고덕희 고양시의원은 22일 고양시의회에서 성명서를 발표, 졸속 밀실행정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김종혁 위원장은 “경기도가 지난 17일 CJ 공연장 건설을 포함한 K-컬처밸리 사업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대책을 발표했다”며 “불과 이틀 전 열린 주민설명회에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며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던 것과 상반된 행보로 주민의견 수렴이 없는 졸속 밀실행정”이라고 비판했다.김 위원장은 “도대체 총사업비 2조원인 CJ공연장과 K-컬처밸리사업이 아이들 장난인가?”라며 “고양시와 고양시민들을 건너 뛰고 CJ공연장 건설을 백지화 뒤 기만적 공영개발 주장으로 고양시민을 우롱하는 김동연 도지사와 민주당은 석고대죄 하라”고 주장했다.국민의힘 고양시병 당협위원회는 성명서에서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사업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