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0 (토)

  • 구름조금동두천 6.7℃
  • 구름조금강릉 7.2℃
  • 연무서울 6.8℃
  • 구름많음대전 6.6℃
  • 맑음대구 8.5℃
  • 연무울산 8.1℃
  • 연무광주 9.0℃
  • 맑음부산 9.3℃
  • 구름조금고창 8.3℃
  • 연무제주 9.5℃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산림 부문 탄소중립 과제 128% 초과 달성

- 도, 지자체 최초 산림 부문 전략 수립해 탄소중립 실현 ‘앞장’ -


  충남도가 지자체 최초로 탄소중립 산림 부문 추진 전략을 수립·시행 중인 가운데, 탄소중립 과제를 이행 목표 실적 대비 2022년 115%, 2023년 128%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22년 국제 사회와 주요국의 기후 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을 위한 산림·임업의 역할 강화·활용 등 움직임에 발맞춰 2045년 조기 탄소중립(NET-ZERO) 실현을 목표로 산림 부문 탄소중립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구체적인 목표치는 2035년까지 온실가스 50% 감축, 2045년까지 100% 감축이다.

  목표 실현을 위해 도는 △산림 탄소 흡수능력 강화 △신규 산림 탄소흡수원 확충 △목재 이용 활성화 △산림 탄소흡수원 보전·복원 △산림 탄소중립 기반 구축 등 산림 부문 5대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52개 세부 과제를 이행 중이다.

  이를 통해 도는 전략 추진 1년 차인 2022년 탄소 흡수량 9.3만 톤을 개선했으며, 2년 차인 지난해는 4월 도내 대형 산불로 인한 다량의 온실가스 배출 및 탄소 저장량 감소 등의 영향에도 1.6만 톤을 개선하는 성과를 냈다.

  도는 올해 산림의 기능과 목적을 고려해 다양한 숲을 조성하고, 산불·산사태·산림병해충 등 3대 재난으로부터 탄소흡수원을 보전해 현재 226만 톤인 산림 탄소 흡수량을 235만 톤 이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추진 과제는 조림 및 숲 가꾸기, 도시숲 조성, 국산 목재 공급, 펠릿보일러 지원, 산불진화대 운영, 산림 재해 예방·대응 연구 등이다.

  윤효상 도 산림자원과장은 “도내 산림은 임령 노령화로 탄소 흡수량이 매년 12만 톤 감소한다”라면서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서는 핵심 탄소흡수원인 산림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경제림 육성 및 미래 수종 적용 확대 등 산림의 탄소 흡수능력을 강화하고 선도적인 산림정책을 발굴·추진해 정부 계획인 2050 탄소중립보다 5년 앞당겨 2045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 설 연휴 첫날 장바구니 물가 점검
□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설 연휴 첫날인 2월 9일, 전통시장을 찾아 직접 장을 보며 설 주요 성수품목에 대한 물가 동향을 점검하고 시장 상인, 도민과 직접 소통하며 설 명절 민심을 살폈다. ○ 김진태 지사는 아침부터 오후까지 춘천 애막골 새벽시장, 풍물시장, 중앙시장 및 제일시장 4개 전통시장을 차례로 방문해 명절음식을 구매하며 물가안정대책이 현장에서 잘 시행되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 점심은 시장 내 점포에서 시장 상인회장과 함께하며 소비심리 침체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과 전통시장의 발전방안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 김 지사는 전통시장을 방문한 도민에게 새해덕담을 건네며, “설을 앞두고 사과·배 등 성수품 가격이 치솟으며 장바구니 부담이 커지고 있는데, 도에서는 설 연휴가 끝나는 날까지 주요 품목 가격 동향을 꾸준하게 모니터링 해 장바구니 부담을 덜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 또한, 김 지사는 119 종합상황실을 방문해 도민의 안전을 위해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특별경계근무중인 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설 덕담을 나눴다. 김 지사는 “이렇게 일해주고 계신 여러분 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