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6 (수)

  •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3.3℃
  • 흐림서울 7.1℃
  • 박무대전 12.7℃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4.2℃
  • 박무광주 14.7℃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이승연 부산시의원 ‘복붙’ 용역보고서 질타,입으로만 연안 보전! 용역감독 부실에 혈세 낭비 지적

- 해양도시안전위원회 이승연 의원, 제317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


◈ 10년째 용역 중인 연안침식 모니터링 사업, 정책 성과 미미해
◈ 용역감독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예산 낭비 심각
◈ 모니터링 결과보고서 최근 5년 자료 검토 결과‘복붙 ’일색
◈ 해수욕장 보호 위해 연안침식 모니터링 중요해, 용역 관리 철저 당부
 
◇ 부산광역시의회 해양도시안전위원회 이승연 의원(수영구2, 국민의힘)은 10일 열린 부산시 해양농수산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14년부터 10년째 이어져오고 있는 연암침식 모니터링 사업 용역보고서를 두고 부산시의 용역감독 부실을 강하게 질타했다.
◇ 이 의원은 해양도시 부산의 해수욕장이 가지는 가치와 의미에 대해 역설하며 연안침식 대응정책을 위해 모니터링이 매우 중요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무책임한 행정으로 소중한 세금이 낭비되고 있음을 비판했다.
◇ 특히 최근 5년간의 용역보고서를 직접 검토한 결과 보고서 개요에서부터 모니터링 결과 분석, 정책제언까지 문장과 사진 등이 소위 ‘복붙(복사해서 붙여넣기)’ 일색이라며, 중요한 데이터 분석 오류 등을 함께 지적하면서 부산시의 용역감독 부실에 대한 책임을 추궁했다.  
◇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복붙’ 보고서를 만들어낸 용역사 조사에서부터 부산시의 철저한 용역감독 의무 이행까지 그간 부실하게 추진되어 온 연안침식 모니터링 사업의 시정을 강력히 요구했다.
◇ 한편 부산광역시의회는 지난 7일 제317회 정례회를 개회했으며, 그 가운데 해양도시안전위원회는 이달 8일부터 17일까지 시민안전실을 시작으로 소관 7개 부서와 기관에 대하여 행정사무감사를 진행 중이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대전시, 규제혁신 우수사례 빛났다
□ 대전시는 17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최‘2023년 지방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10개 지자체와의 경합 끝에 우수상을 받았다. ㅇ 대전시가 발표한 사례는 “물류단지개발 인허가 절차 간소화”로 물류단지개발 시 산단절차간소화법을 준용한 「대전광역시 물류단지 개발 및 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함으로써 평균 2~4년이 소요되던 인허가 기간을 최대 1년까지 단축한 사례이다. ㅇ 기존에는 물류단지 개발을 하려면 개발계획을 수립해 도시·교통·환경·재해 등 관련 위원회 심의를 받은 후 실시계획 인허가를 각각 이행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제정된 조례에 따라 새롭게 설치되는 대전시 물류단지개발지원센터에서 기업이 물류단지 계획 승인과 도시계획 등에 관한 통합심의를 받을 수 있게 된다. ㅇ 시는 이로 인해 물류단지 개발과 물류시설용지 공급이 증가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편, 지난해 행안부 주관 규제혁신 기관평가에서 3관왕을 달성한 대전시는 올해도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목표로 실․국별 규제혁신 특별전담조직 운영하고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터 기업 규제 애로 청취 등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ㅇ 이를 통해 발굴한 규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