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6.1℃
  • 흐림광주 27.5℃
  • 흐림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9.3℃
  • 흐림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9.0℃
  • 구름많음금산 29.8℃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재해·안전·예방

부산시, 전국 최초 '지하차도 침수대비 비상대피로' 설치 추진!


◈ 현재까지 지하차도 침수 대피시설 관련 규정 없어… 극한 호우 등으로 반복되는 지하차도 침수사고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책 마련 필요성 제기
◈ 부산시, 전국 최초로 '비상대피로 설치 표준안'을 마련하고, 시내 34개 지하차도를 대상으로 2024년     ~2026년 단계별 사업추진
◈ '비상대피로 설치 표준안은 두 가지… ▲(1안) 지하차도 내 비상출입문 등 기존 연결통로를 활용한        외부 대피 ▲(2안) 비상대피시설 신규 설치를 통한 출입구 양측 대피 유도


□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전국 최초로 시내 34개 지하차도를 대상으로 「지하차도 비상대피로 확보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이번 비상대피로 확보사업은 최근 극한 호우로 인해 반복되는 지하차도 침수 인명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시행된다.
 ○ 지난 2020년 초량제1지하차도 침수사고 이후 시내 지하차도 대부분은 차단기, 수위계, 시시티브이(CCTV) 등을 통한 차단시스템을 구축해 지하차도 진입을 원천 차단하는 방식으로 침수사고에 대처해오고 있다.
 ○ 그러나, 지난 7월 오송 궁평2지하차도 침수사고와 같이 극한 호우 등으로 인한 급작스러운 침수 시 지하차도 내부에 고립될 수 있는 위험은 여전히 남아 있는 실정이다.

□ 시는 시내 지하차도에 대한 전수조사와 현장 확인을 실시하고 다양한 검토와 구․군 및 부산시설공단과의 협의를 거쳐 이번 '비상대피로 설치 표준안'을 마련했다.
 ○ 그동안 지하차도 침수 대피시설과 관련한 별도 규정이 없어 지하차도 침수에 대비해 비상대피로를 확보하는 사례는 이번이 전국 최초다.
□ 표준안은 두 가지로, 첫 번째는 ▲기존 지하차도 내부에 설치돼 있는 비상출입문과 연결통로(계단, 사다리 등)를 활용해 비상대피로를 확보하는 방안이다.

□ 두 번째로는 기존 시설을 활용한 대피로 확보가 불가능할 경우 ▲비상사다리 ▲대피유도핸드레일 ▲인명구조함 ▲비상유도표지판 등의 ‘비상대피시설’을 신규 설치해 지하차도 출입구 양측으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피를 유도하는 방안이다.

□ 향후, 시는 이번 표준안을 토대로 시설물 관리주체인 구․군 및 부산시설공단과 협력해 시설물 위험도 평가 우선순위에 따라 내년부터 2026년까지 단계별로 비상대피로를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 박형준 부산시장은 “세계적인 기상이변과 기록적인 호우로 해마다 크고 작은 침수사고가 되풀이되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순식간에 지하차도에 고립되는 상황에 대비하여 이번 지하차도 비상대피로 확보사업을 통해 시민 한 사람의 생명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부산시 도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참 고

 

지하차도 비상대피로 확보사업 추진계획


□ 비상대피로 확보(안)
 ㅇ (1안) 지하차도 내 비상출입문 등 기존 연결통로를 활용한 외부 대피
   - 10개소(부산진시장, 범천, 당감, 개금, 센텀시티, 수영강변, 중동, 장평, 장전 등)
 ㅇ (2안) 1안 불가 시, 비상대피시설* 신규 설치를 통한 출입구 양측 대피 유도

비상대피시설

- (비상사다리) 구조 시까지 임시 대피 또는 외부 대피를 위한 사다리

- (대피유도핸드레일) 침수 시 출입구까지 안전한 대피를 유도하기 위한 핸드레일

- (인명구조함) 침수 시 인명구조를 위한 장비(구명조끼, 구명환, 로프 등) 보관함

- (비상표지판) 비상대피 유도 표지판


□ 사업개요
 ㅇ 사업대상 : 관내 지하차도 34개소
 ㅇ 사업기간 : 2024년 ~ 2026년(단계별 추진)
 ㅇ 사업방식 : 관리주체 별 예산 확보 및 공사 시행
□ 관련사진 (비상대피로 설치 표준안)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용인특례시, 광역시급 대도시 공간계획 구상한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광역시급 도시를 목표로 대도시 공간계획을 구상하는 등 도시기본계획을 전면적으로 다시 짜고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반도체 중심도시로 급부상하면서 인구가 급증하는 상황을 반영해 부도심을 추가하는 등 도시 공간구조를 재설정하고 도로나 철도 등 기간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확충하는 설계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11일 오후 용인특례시청 에이스홀에서 민선 8기 취임 2주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세계 최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이란 새로운 환경에 맞춰 도시구조와 기능을 재설정하고, 대한민국 반도체 중심도시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할 대도시를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이동·남사읍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조성, 국가산단 등 용인 세 곳에 대한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이동읍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결정, 옛 경찰대 부지 문제 해결 등 민선 8기 2년 동안의 초대형 성과와 부문별 추진 상황 등을 설명한 뒤 이같은 시의 장기 발전 구상을 소개했다. 시가 반도체 중심도시로 급부상하면서, 인구 또한 광역시급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그에 걸맞은 도시를 건설하고,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