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8.2℃
  • 흐림대전 10.8℃
  • 흐림대구 15.1℃
  • 울산 15.7℃
  • 흐림광주 12.7℃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1.3℃
  • 흐림제주 15.0℃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해양환경공단, 유엔환경계획(UNEP)으로부터 공로상 수상

-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 성공적 개최 -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한기준)은 유엔환경계획(UNEP)으로부터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The 7th Marine Debris Conference, 7IMDC)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1984년이래 개최되는 해양폐기물 분야 최대 국제학술행사인 콘퍼런스는, 미국 외 국가에서 개최는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해양수산부와 유엔환경계획 공동 주최 및 해양환경공단 주관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60개국에서 분야별 전문가 1,000여명이 9개 주제 총 110개 세션에서 500건 이상의 구두발표와 300여 편의 포스터발표를 했다. 이는 참가자 수와 발표 규모가 2018년 미국 샌디에고 6차 회의 대비 40여% 증가한 것으로 해양폐기물 문제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고조돼 있음을 알 수 있다.
공단은 7IMDC 연계 환경전시회, Meet & Greet, 포스터의 밤, 필드 트립, 영화의 밤, 부스 전시 등의 부대행사도 기획·개최해 참가자들에게 한국을 알리고 네트워킹의 기회를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유엔환경계획 해양쓰레기 총괄 코디네이터 Tessa Goverse(테사 고버스)는 “코로나19 역경 속에서도 공단의 기여와 헌신적인 주관으로 이번 콘퍼런스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상준 해양보전본부장은 “준비하면서 어려움도 있었지만, 콘퍼런스가 성공적이어서 기쁘다”며, “도움주신 국내·외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민들이 해양폐기물 문제 해결에 더 많은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심항공교통(UAM) 울산이 선도한다”
울산시는 오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울산전시컨베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22 울산미래박람회’에 참가해 도심항공교통 특별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등 울산기업 13개사, 초청기업 18개사 등이 참가해 미래로봇 전시, 도심항공교통, 미래교육, 미래스포츠, 미래교육, 미래문화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도심항공교통 홍보관을 설치하고 미래교통수단의 이해를 돕기 위해 울산 지역 기업들 중심으로 개발한 ‘비행체(드론)’과 기관‧연구소가 참여해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울산과학기술원 ‘개인비행체(PAV)’를 전시한다. 또한 울주군,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도심항공교통 협력단지(클러스터) 구축사업 소개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중소도시 첨단도시 조성사업 등 연계사업도 소개할 예정이다. 노동완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울산시가 도심항공 교통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첨단 도심교통체계인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울산도 정부와 함께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