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0.9℃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2℃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경남도, ‘고성 삼락리 공룡과 새발자국 화석산지’ 등 2건 도 기념물 지정 예고

URL복사

- 고성 삼락리 공룡발자국과 새발자국 화석산지와 함안 사촌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 대량의 사족 보행 초식공룡(조각류) 발자국 보행렬 등 포함
-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친 후 도 기념물 지정 여부 최종 결정
 
경상남도는 1억 년 전 중생대 백악기 지층에서 발견된「고성 삼락리 공룡발자국과 새발자국 화석산지」와「함안 사촌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를 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하였다.
 
「고성 삼락리 공룡발자국과 새발자국 화석산지」는 고성군 당항만 북쪽 해안가의 소규모 독립 구릉지에 노출되어 있으며 초식공룡(조각류*, 용각류*) 발자국과 새발자국을 포함한 화석 1,421개가 발견되었다.
 *조각류(鳥脚類) : 두 다리 혹은 네 다리로 보행하는 초식공룡
 *용각류(龍脚類) : 목이 길고 몸집이 큰 초식공룡
 
특히 조각류 공룡의 발자국 화석은 1,180개로 가장 많이 발견되었으며 이구아노돈류의 공룡발자국인 캐리리이크니움(Caririchnium)*으로 확인되었다. 이 발자국들은 81개의 보행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중 47개의 보행렬은 지금까지 발견된 캐리리이크니움 화석 중에서 가장 높은 밀집도를 가지고 있다. 이는 캐리리이크니움의 4족 보행 특성을 이해하는데 귀중한 정보를 담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크다.
 *캐리리이크니움(Caririchnium) : 백악기에 살았던 초식공룡(조각류) 발자국 이름. 짧고 굵은 3개의 발가락과 넓은 뒷꿈치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 화석은 141개가 발견되었으며 1개의 보행렬을 이루고 있다. 이 보행렬의 길이는 25.3m로 국내에서 가장 긴 용각류 보행렬이며 단일 보행렬 중 발자국 수로는 가장 많다. 그 밖에도 3종류의 새발자국 화석이 함께 발견되었으며 식물화석 파편 화석과 빗방울 자국, 연흔(물결자국), 건열 등이 관찰되었다.
 
「함안 사촌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함안 백이산 숙제봉 남쪽 기슭 다리골 계곡 바닥에 노출되어 있으며 110여 개의 공룡발자국이 6개 이상의 보행렬을 이루고 있다.
 
이 공룡발자국 화석은 조각류 공룡의 캐리리이크니움의 발자국으로 확인되었으며 기 보고된 캐리리이크니움에 비해 그 크기가 작아 공룡의 유년기와 아성체 시기의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적으로 유년기~아성체 시기의 발자국은 거의 발견되지 않아 희소성이 매우 크며 캐리리이크니움의 성체가 되기 전의 집단행동 습성과 생태를 연구하는 데 매우 유용한 자료로 학술적 가치를 지닌다.
 
김옥남 경상남도 가야문화유산과장은 “앞으로 관리단체인 함안군․고성군과 협력해 지정 예고한 화석문화재들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상남도는 기념물로 지정 예고한 「고성 삼락리 공룡발자국과 새발자국 화석산지」등 2건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 기념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고양시, 고양국제꽃박람회에서 농업 홍보관 운영
4월 22일(금)부터 4월 26일(화)까지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열리는 2022 고양국제꽃박람회 화훼산업대전에서 시가 ‘농업은 선물이다’라는 주제로 농업홍보관을 운영한다. 시는 농업 홍보관 운영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시민에게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전달하고 희망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전시는 ▲친환경농업존 ▲화훼그린존 ▲고양 로컬푸드 상품존으로 구성된다. 친환경농업존에는 고양시의 친환경 농업인이 직접 참여했으며 화훼그린존에서는 ‘고양레이디’를 비롯해 고양시에서 육종 개발한 장미 품종 5점, 도시를 숨 쉬게 하는 도시농업 사례가 소개된다. 로컬푸드 상품존에서는 다양한 농가공식품이 전시된다. 고양시 농가공식품 공동브랜드인 ‘자연올’과 특화농산물인 일산열무, 전국으뜸농산물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고양시 쌀 브랜드 가와지 1호, 곤충, 벌꿀 등 50여개의 제품과 농산물 공예상품 브랜드인 ‘곱다’의 꽃을 이용한 압화, 천연염색, 도자기 등을 선보인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은 우리 미래를 밝혀주는 소중한 자원”이라며 “선물 같은 농업을 통해 지치고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 받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고양시농업기술센터(☎031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아파트 노동자 권익보호 나선 경기도, 올해 근무제 개편 컨설팅 등 중점 추진
경기도는 아파트 경비노동자와 청소노동자 등 공동주택 노동자들의 인권 보호와 고용불안·노동권익 침해 예방을 위한 ‘2022년 아파트 노동자 인권보호 및 컨설팅 사업’을 이달부터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올해는 도내 노동권 보호 관련 12개 단체가 참여하는 ‘공동사업단’을 구성,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 운영’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 2개 세부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먼저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은 총 10명의 모니터링 단원이 직접 도내 아파트 노동자를 대상으로 ‘갑질 피해 및 노동권익 침해 실태조사’는 물론, 교육·상담, 고용안정 컨설팅 등의 활동을 수행하는 분야다.올해는 경비노동자는 물론, 청소노동자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해 촘촘한 노동자 인권 보호에 앞장선다.‘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은 공동주택관리법 및 시행령 개정 등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도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공인노무사를 활용한 근무제 개편 관련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분야다.올해는 총 30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기존 ‘24시간 격일 교대근무’ 형태를 주택별 특성에 맞춰 퇴근형 격일제, 전원 관리원제, 경비원·관리원(청소·택배 관리 등) 구분제, 야간 당직제 등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