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조금서울 4.4℃
  • 흐림대전 4.9℃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2℃
  • 광주 5.7℃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7.4℃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진주시, 선사 시대 진주 문화 정체성 찾는다

- 청동기문화박물관-경상국립대학교박물관, 공동주관 학술회의 개최 -
- 국내 최대 규모 청동기시대 자료 보유한 진주의 문화 정체성 확립 노력 -

URL복사
                  
 진주시는 지난 24일 청동기문화박물관 영상실에서 청동기문화박물관과 경상국립대학교박물관(관장 차영길)이 공동 주관하는 전문가 학술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문가 학술회의는 대평리, 평거동, 초장동 유적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자료를 보유한 진주 지역의 선사 문화를 규명하고 진주의 문화 정체성을 확립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학술회의는 ‘청동기시대 진주의 풍경-삶의 공간’이라는 주제로 ▲청동기시대 조전기 주거지의 형태와 출현 배경(고민정,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장) ▲청동기시대 전기에서 중기로의 이행과 그 배경(김병섭, 극동문화재연구원 조사실장) ▲대평리식 주거지의 특징과 성격(유병록,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HK연구교수) ▲남강유역 구획구의 구조와 성격(이수홍, 울산문화재연구원 조사부장) ▲대평 환호‧목책의 구조와 복원(배덕환,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 원장) 등의 전문가 발표와 지정·종합 토론으로 진행됐다. 
  
  청동기문화박물관과 경상국립대학교박물관은 이번 학술회의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죽음, 권력의 등장 ▲기술, 전문화와 교역 ▲과학, 연대와 환경 등을 다루는 전문가 학술회의와 종합 학술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회의는 지역 문화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협업의 좋은 사례로 평가될 수 있다”며, “이후에도 진주시의 선사 문화 규명과 문화 정체성 확립 및 전문 지식 생산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학술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명 이내의 전문가가 참여해 소규모로 진행되었으며, 철저한 행사장 소독과 참여자 발열 여부 확인,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지정석 제공 등 생활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인천시 공공데이터‘굿’전문기관이 인증
인천광역시는 대표 대민서비스 ‘버스정보관리시스템’이 국가공인 데이터품질 인증기관인‘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으로부터 최고 품질 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지난 30일 획득했다고 밝혔다. ‘플래티넘’ 등급은 데이터 정합률이 99.977% 이상일 때 주어지는 것으로 광역지자체 중에서는 최초로 획득한 것이다. 시는 데이터행정, 데이터경제 시대에 핵심인 공공데이터가 양적으로는 많이 늘었지만, 질적으로는 민간의 기대에 아직 미치지 못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에서 운영하는 정보시스템 품질을 개선하는 사업을 올해 시행했다. 시에서 운영 중인 전체 정보시스템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해 데이터 품질 상태를 진단하고 공공데이터로 개방했을 때 활용에 문제가 없도록 정보를 현행화 하고 오류를 개선하는 등 품질을 개선했다. 그 중 ‘버스정보관리시스템’은 대 시민용 버스정보 서비스와 운행관리시스템을 포함한 홈페이지 운영, 수도권 광역 연계 모니터링 서비스 및 버스예약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시스템이다. 품질진단 결과 명칭 데이터, 날짜 데이터, 정류소 안내기 상태현황 등 도메인 관리 및 업무규칙 관리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는 전문 심사원이 현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