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11.8℃
  • 구름조금강화 8.3℃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제4차(‵21~‵30) 항만기본계획 확정

강원권 무역·연안항만 10년의 개발사업 청사진

URL복사

해양수산부의 제4차 전국 항만 기본계획(2021~2030)이 확정‧고시 (‘20.12.30.)되었다. 항만기본계획은 전국에 있는 60개의 무역항과 연안항에 대해 항만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개발과 운영계획을 수립하는 정부 상위계획이다.

   이번 제4차 항만기본계획은 디지털, 상생, 안전 등 지역과 함께하는 항만기능 다양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정부에서는 4차산업에 대비하여 항만물류의 디지털화, 지능화, 항만기능의 특화,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 가능성에 무게를 두었다.

   강원권 항만의 기본계획 내용을 살펴보면, 2030년도까지 6개 항만에 총 1조 7,39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 먼저 동해‧묵호항은 환동해권 산업지원의 거점항만 개발을 기본목표로 총 1조 3,150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동해신항 2·3번 선석이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의 전환이 반영되었고, 임항교통시설 7.14km(진입도로 및 철도), 8번 선석 추가(5만톤급×1선석, 기타광석부두) 등의 내용이 담겼다.

     - 묵호항은 화물처리 기능을 동해항으로 이전하고, 동해항의 국제 여객부두를 묵호항으로 이전하는 등 여객관광 중심항만으로 전환 하고, 친수기능이 강화된다.

   속초항은 동해권 관광 관문항만으로 총 2,162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22만톤급 이상 대형크루즈선이 접안할 수 있는 부두확장 90m, 방파제 1.0km를 개축하는 내용이 반영되었다.

   옥계항은 신산업 지원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총 497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배후권 산업단지에 유입되는 물동량을 처리하기 위해 5만톤급 1선석(기타광석부두)의 개발계획이 추가되는 내용을 담았다.

   삼척항은 시멘트, 원자재 산업 지원항만으로 총 214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최근 원자재 취급 선박의 대형화 추세를 반영하여 3부두를 5천DWT급에서 1만DWT급(시멘트부두)으로 접안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 주문진항은 총 181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위판장에서 동방파제를 연결하는 친수보도교(146m)가 반영되어 수산시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보도교를 이용하여 동방파제를 거쳐 주문진항 북측지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관광순환루트가 조성될 계획이다.

   강원도환동해본부 엄명삼 본부장은  “이번 제4차 항만기본계획은 강원권 무역항·연안항의 미래 10년을 계획하는 청사진이라며, 강원권 항만에 지역별·항만별로 콘셉트를 부여하여 도민과 함께하는 고부가가치 항만 육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고향(故鄕)처럼 행복한 고현(古縣)에 우리 함께 살아요!
남해군 고현면 둑방공원에서 따사로운 봄볕 같은 이웃 사랑의 기운이 싹텄다. 지난 8일 오전, 고현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고현면 새마을협의회 회원들이 ‘고현사랑 나눔 농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 최근 고현면으로 전입한 귀농·귀촌인들에게 주말농장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였다. 올해 처음 조성된 ‘고현사랑 나눔 농장’에는 귀농·귀촌 16가구가 참여하였으며, 1가구당 18평 정도의 텃밭이 배정되었다. 귀농귀촌인들이 직접 품종을 선택하고 텃밭 가꾸기에 나설 예정이다. 자칫 휴경지로 버려질 수 있는 땅에 부추, 쌈채소, 강낭콩, 무, 열무 등이 재배될 예정이며, 귀농·귀촌인과 지역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장식에서는 텃밭 가꾸기에 앞서 씨앗 심는 요령에 대해 새마을협의회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1:1 맞춤 지도를 했다. 또한 중앙마을 박명석 이장은 친환경농법 등 다양한 농사 정보를 제공했다. 귀농·귀촌인들은 농기계 다루는 일에서부터 서툴렀지만 땀을 흘리면서도 텃밭을 가꾸는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이날 텃밭에 심은 채소는 앞으로 귀농·귀촌인들이 주기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아이들 체험 학습 공간이자 나눔 행사의 장으르도 활용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