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농축산식품

K-FOOD의 화끈한 수출, 스타마케팅이 한몫했다!

한류스타가 맛있게 먹는 빨간 음식, 우리도 맛볼까?

URL복사

 지난해 역대 최고의 성과를 거둔 우리 농식품 수출에서 한류스타 등을 활용한 스타마케팅이 한 몫 톡톡히 해낸 것으로 밝혀졌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국내외 인기스타들이 홍보대사로 나서 국내 우수 농식품을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홍보하는 ‘글로벌브랜드 육성지원사업’이 해당 제품의 브랜드 해외 인지도와 수출을 동시에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해외마케팅이 취약한 우수 중소 농식품 수출업체들에게 수출국에서의 해외 상표권 등록과 마케팅사업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참여업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국내외 인기스타 풀을 활용한 한류스타와 해외 유명 인플루언서와의 콜라보 마케팅은 전략적 기업-스타간 매칭, 홍보콘텐츠 제작·활용 등 다양한 해외 프로모션에 이용되고 있다.


 지난해 이 사업에 선정된 14개 수출업체의 총 수출액은 2,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6%나 증가했다. 국가 전체 농식품 수출증가액인 7.7%보다 훨씬 앞선 수치다. 

 또한 지난해 사업 범위를 기존 수출국인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에서 미주, 호주, 유럽 등으로까지 확장했고, 7개의 지원업체는 수출 목표국에 상표등록 및 출원까지 마치는 등 글로벌 브랜드로써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2년 연속 이 사업을 지원받고 있는 ㈜오크라인터내셔날은 인도네시아에서 자사 떡볶이 브랜드인 ‘K-BUNSIK’을 등록하고, 슈퍼주니어의 최시원을 모델로 적극 홍보하여 현지 편의점인 ‘Indomaret’에 입점 성공했다. 또한 지난해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전년 대비 약 7배 증가하며 사상 최고의 수출실적을 경신했다. 

 이 밖에도 한성식품은 호주에 자사 김치 브랜드인 ‘Grand Master Kimchi’ 상표출원을 시작으로,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을 모델로 마케팅을 펼쳐 지난해 대비 호주 수출액이 약 60배 증가하였다.

 aT 신현곤 수출이사는 “한류가수, 일본의 탑모델, 현지 전문셰프, 요리연구가 등 온라인 상에서는 모두가 K-FOOD의 훌륭한 홍보대사”라며, “올해도 수출국의 맞춤형 스타마케팅을 통해 우리 농식품의 인지도와 우수성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참고사진) 조여정·최시원이 참여한 K-FOOD 마케팅 홍보물

기획이슈

더보기
‘남해군 국립 한국섬진흥원 유치 공모 도전’공식화
남해군이 행정안전부가 설립을 추진하는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데 적극 적으로 나섰다. 남해군은 3일 ‘한국 섬 진흥원’ 유치를 공식화하고 공모 절차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을 통해 전국 섬 정책 종합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한국섬진흥원의 설립근거를 마련하고, 4월까지 공모를 통해 설립지역을 선정‧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섬 진흥원’은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을 하는 기관으로 국가 균형발전 가치를 실현하는 데 주 목적을 두고 있다.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지역은 앞으로 5년 간 407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74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등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군은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 지자체’로 청정한 자연 환경을 보존하고 있어 그 어느 곳보다 한국 섬 진흥원의 설립 취지와 부합한다는 평가다. 서해안과 동해안의 중심인 남해안, 그 남해안 중에서도 중심지가 남해군이라는 점도 큰 매력이다. 장충남 군수는 “지정학적 조건이나 국가 균형 발전 측면에서 봐서도 한국 섬 진흥원이 남해에 들어서는 것이 적합하다”며 “살기좋은 섬 만들기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교육부 공모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부·울·경 공동추진
◈ 부·울·경,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모에 ‘복수전환형’으로 신청해 동반 상승효과 창출 ◈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인재 유출 및 지역 위기에 공동대응, 4.16.까지 사업계획서 제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교육부 공모사업인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경남, 울산과 함께 복수전환형으로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협력체계를 구축,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이 지역에 취업 및 정주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 중 복수전환형은 지난해 선정된 플랫폼 1곳을 다른 지자체와 연합하여 복수형으로 전환하는 것을 지원하는 것으로, 부산시는 1차 연도에 성공적으로 협력기반을 구축한 경남 단일형 플랫폼에 울산시와 함께 참여하여 동반 상승효과(시너지) 창출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하여 부산시는 경남도, 울산시와 함께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인재유출 및 지역위기에 공동대응하고 국가균형발전, 메가시티 등 부·울·경 초광역 플랫폼 구축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나누고 교육부 공모사업에 복수 전환형으로 추진하는 것을 합의하였다.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