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농축산식품

강진군, ‘청자골 장미꽃 선물하기 운동’ 시작

- 이승옥 강진군수 장미농가 격려… 농가 어려움 돕기 위해 회훼소비운동 펼쳐-

URL복사

강진군이 장미 생산농가의 어려움에 동참하기 위하여 자체적으로 군산하 및 관내외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청자골 장미꽃 선물하기 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강진군은 국토의 남단에 위치해 온난한 기후 여건과 풍부한 일조량으로 화훼 재배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청자골 장미’는 장미의 화색이 선명하고 향기가 짙어 전국에서 최고의 상품으로 사랑받고 있다. 현재 강진군 32농가 15.3ha가 장미를 재배해 전남에서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비대면으로 축소되면서 꽃 소비가 급격히 감소하여 관내 장미 재배 농가의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파로 난방비 또한 증가하면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지난 15일 이승옥 강진군수는 관내 장미재배 법인인 땅심화훼영농법인(대표 조우철)을 찾아 장미 재배농가를 격려하고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청자골 장미꽃 선물하기 운동’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청자골 장미꽃 선물하기 운동’을 통해 군기관 및 관내외 유관 기관단체에 협조를 요청하고 매주 1회 화훼를 공급하는 사무실 꽃 생활화(1Table 1Flower)를 추진한다. 또 생일직원 및 자녀 졸업식 꽃 선물, 가정 내 화훼류 장식 등 화훼 소비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농가의 경영안정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청자골 장미꽃 선물하기 운동이 화훼 농가의 어려운 경영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모든 국민이 청정지역 남도의 깨끗한 바람과 온기로 가꾼 예쁜 꽃으로 심신 안정과 정신건강 도모로 건강한 삶을 도모하기 바란다”면서 꽃 소비 촉진 운동 및 생활화에 동참을 호소하였다.





             사진설명 : 이승옥 군수가 관내 장미농가를 방문해 한파 점검 및 위로 격려하는 모습.

















 

  

기획이슈

더보기
‘남해군 국립 한국섬진흥원 유치 공모 도전’공식화
남해군이 행정안전부가 설립을 추진하는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데 적극 적으로 나섰다. 남해군은 3일 ‘한국 섬 진흥원’ 유치를 공식화하고 공모 절차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을 통해 전국 섬 정책 종합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한국섬진흥원의 설립근거를 마련하고, 4월까지 공모를 통해 설립지역을 선정‧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섬 진흥원’은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을 하는 기관으로 국가 균형발전 가치를 실현하는 데 주 목적을 두고 있다.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지역은 앞으로 5년 간 407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74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등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군은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 지자체’로 청정한 자연 환경을 보존하고 있어 그 어느 곳보다 한국 섬 진흥원의 설립 취지와 부합한다는 평가다. 서해안과 동해안의 중심인 남해안, 그 남해안 중에서도 중심지가 남해군이라는 점도 큰 매력이다. 장충남 군수는 “지정학적 조건이나 국가 균형 발전 측면에서 봐서도 한국 섬 진흥원이 남해에 들어서는 것이 적합하다”며 “살기좋은 섬 만들기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교육부 공모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부·울·경 공동추진
◈ 부·울·경,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모에 ‘복수전환형’으로 신청해 동반 상승효과 창출 ◈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인재 유출 및 지역 위기에 공동대응, 4.16.까지 사업계획서 제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교육부 공모사업인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경남, 울산과 함께 복수전환형으로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협력체계를 구축,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이 지역에 취업 및 정주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 중 복수전환형은 지난해 선정된 플랫폼 1곳을 다른 지자체와 연합하여 복수형으로 전환하는 것을 지원하는 것으로, 부산시는 1차 연도에 성공적으로 협력기반을 구축한 경남 단일형 플랫폼에 울산시와 함께 참여하여 동반 상승효과(시너지) 창출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하여 부산시는 경남도, 울산시와 함께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인재유출 및 지역위기에 공동대응하고 국가균형발전, 메가시티 등 부·울·경 초광역 플랫폼 구축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나누고 교육부 공모사업에 복수 전환형으로 추진하는 것을 합의하였다.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