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7.6℃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5.0℃
기상청 제공

농축산식품

남원 주생면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 반경 3km 내 가금농가 예방적 살처분, 10km 내 농가는 이동제한

URL복사

전북도는 25일 남원 주생면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형)가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 도내 6번째 발생(정읍2, 임실1, 고창1, 남원2) 
   이에 따라, 전북도는 반경 3km 이내 가금농장 2호 4만 3천마리에 대해서는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 할 예정이다.
   아울러, 반경 10km 내 가금농장 63호 283만마리는 30일간 이동제한과 함께 긴급 일제검사를 받게 되며, 발생지역인 남원시 모든 가금농장은 7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이 농장은 지난 24일 남원시 사매면 발생 농장과는 11.5㎞에 위치하고 있으며 도축장 출하를 위한 사전 검사에서 확진되었다.  
   한편, 발생 농장에 사육중인 육용오리 1만 4천마리는 고병원성 확진 전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즉시 예방적 살처분을 완료하였다. 
 이종환 전북도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농가는 인근 소하천·소류지·농경지에 방문하지 말고, 차량·사람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농장 마당 · 축사 내부 소독, 축사 출입시 손 소독 ·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하며,
  “사육 가금에서 이상여부 확인시 즉시 1588-4060으로 방역당국에 신고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참 고

고병원성 AI 방역 현황[20.12.25일 기준]

                  
  고병원성 AI 발생 현황 : 6(정읍2, 임실1, 고창1, 남원2)

살처분 :      살처분 : 331,789천수[19(1,124천수), 오리 7(298천수), 1(10천수)]

 

연번

발생일

시군

읍면

품 종

사육수수

살처분 대상

*발생농장 포함

계열사

혈청형

(확진일)

사육수수

1

20.11.26.

정읍

소성

육용오리

19천수

7

487

다솔

H5N8

(’20.11.28.)

2

12.10.

정읍

정우

육용오리

17천수

3

101

사조원

H5N8

(’20.12.11.)

3

12.14.

임실

오수

종 계

36천수

5

309

하림

H5N8

(’20.12.15.)

4

12.16.

고창

흥덕

육용오리

26천수

8

459

다솔

H5N8

(’20.12.17)

5

12.22

남원

사매

육용오리

40천수

7

376

제이디팜

H5N8

(’20.12.24)

6

12.23

남원

주생

육용오리

14천수

3

57

다솔

H5N8

(’20.12.25)

  전국발생: 25(전북6, 경기7 충북2, 충남1, 전남7, 경북2), 검사중 1(전남 1)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