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3.3℃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포천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센터, 국가 귀속 문화재 위임 기관 지정

각 기관에서 보관 중인 포천시 출토유물이 포천으로 돌아온다

URL복사


포천시 시립박물관인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가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매장 문화재는 선별을 통해 국가 귀속 문화재로 분류되어 국립박물관 및 발굴조사기관 등이 관리하고 있다. 포천시에서 출토된 포천 한탄강 유역, 자작리 유적, 반월성 유적 등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포천시 지역사를 조명할 수 있는 많은 문화재 또한 외부 기관에 보관 및 전시되고 있다. 

포천시는 그동안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밝히는 데 중요한 자료인 관련 유물을 포천시로 모으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특히 한탄강 홍수조절댐 건설로 인해 한탄강 포천 권역의 대대적인 발굴조사가 이루어졌고 이 과정에서 약 3만여 점에 해당하는 유물이 출토되었으나 학술적으로 가치가 있는 유물 대부분이 외부기관에 보관되었다.

이에 시는 ‘한탄강 지질공원센터’ 건립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박물관 및 국가 귀속 유물 위임기관 선정을 염두하고 설계했으며 이에 올해 3월 포천시 최초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되고, 이번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귀속 유물 위임기관으로 지정되었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 최동원 학예연구사는 “이번 지정을 통해 2021년까지 약 2만 점에 달하는 포천시 출토 유물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로 이관될 예정이다. 포천시는 시대별, 종류별 분류를 통해 포천시 출토 유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며 이와 더불어 포천시 및 한탄강과 관련된 민간 소장 유물의 전국 공고와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전문가 검토 및 평가를 거쳐 단계별 매입을 추진해 지역사 연구와 전시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고향(故鄕)처럼 행복한 고현(古縣)에 우리 함께 살아요!
남해군 고현면 둑방공원에서 따사로운 봄볕 같은 이웃 사랑의 기운이 싹텄다. 지난 8일 오전, 고현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고현면 새마을협의회 회원들이 ‘고현사랑 나눔 농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 최근 고현면으로 전입한 귀농·귀촌인들에게 주말농장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였다. 올해 처음 조성된 ‘고현사랑 나눔 농장’에는 귀농·귀촌 16가구가 참여하였으며, 1가구당 18평 정도의 텃밭이 배정되었다. 귀농귀촌인들이 직접 품종을 선택하고 텃밭 가꾸기에 나설 예정이다. 자칫 휴경지로 버려질 수 있는 땅에 부추, 쌈채소, 강낭콩, 무, 열무 등이 재배될 예정이며, 귀농·귀촌인과 지역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장식에서는 텃밭 가꾸기에 앞서 씨앗 심는 요령에 대해 새마을협의회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1:1 맞춤 지도를 했다. 또한 중앙마을 박명석 이장은 친환경농법 등 다양한 농사 정보를 제공했다. 귀농·귀촌인들은 농기계 다루는 일에서부터 서툴렀지만 땀을 흘리면서도 텃밭을 가꾸는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이날 텃밭에 심은 채소는 앞으로 귀농·귀촌인들이 주기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아이들 체험 학습 공간이자 나눔 행사의 장으르도 활용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