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8 (수)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18.4℃
  • 박무대전 18.4℃
  • 흐림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2.3℃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4.7℃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3.9℃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개관 1주년 진영역철도박물관 이색 관광지 자리매김

뉴트로 열풍 타고 SNS 사진명소로 인기 무궁화호·꿀벌카페·성냥전시관도 이색적

URL복사

김해시는 진영역철도박물관이 개관 1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념행사를 개최하지 않는 대신 개인 SNS에 관람 후기를 남기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SNS 홍보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전 진영역장인 이상춘 씨를 초청해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진영역철도박물관은 1905년 지금의 자리에 지어진 옛 진영역사(驛舍)를 리모델링해 만든 국내 2번째 등록 철도박물관이다.

일제에 의해 군용으로 개통됐으나 해방 이후 연간 50만t, 45만 명 이상의 물자와 인력이 이용하는 진영의 중심지로서 활약했다. 진영단감이 전국 각지로 퍼져나갈 수 있었던 것에도 옛 진영역의 역할이 컸다.

2010년 경전선 복선전철화에 따라 105년 만에 폐역(廢驛)됐으나 시가 진영의 중심지였던 옛 철도역사를 보존하고 구도심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기 위해 박물관으로 조성하면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여러 차례 휴관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0월 개관 이후 1년간 2만여 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진영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이러한 인기몰이에 KBS, MBC, KNN 등 다양한 방송사가 철도박물관을 찾아 이색적인 관광명소로 소개하기도 했다. 

특히 뉴트로 열풍으로 철길과 역사를 배경으로 한 SNS 사진명소로 유명해지면서 사진 촬영을 위해 멀리서 찾아오는 관람객도 증가하고 있다.

철도박물관 외에도 볼거리, 놀거리가 풍부하다. 박물관 오른편에는 실제 철로 위를 달렸던 무궁화호 기관차가 전시돼 있고 새마을호 열차 두 량을 개조해서 만든 꿀벌카페도 이색적이다. 

성냥전시관은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성냥을 만들었던 경남산업공사의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다. 1948년 처음 지어졌던 경남산업공사는 1970년대만 해도 직원 수 300여명에 육박하는 대형 공장이었다. 하지만 1980년대 1회용 라이터가 보급되면서 설립 70년 만인 2017년 가동을 중단했다. 성냥전시관에는 이 경남산업공사에서 사용하던 성냥 제작기구들과 기계, 각종 성냥갑이 전시돼 있어 아련한 추억을 선사한다.

한경용 문화예술과장은 “많은 분들이 진영역철도박물관에 관심과 애정을 쏟아주고 계시다”며 “앞으로 스마트 박물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실감콘텐츠 체험존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변화들을 준비해 더욱 사랑 받는 문화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진영역철도박물관의 관람료는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과 토·일요일을 제외한 공휴일은 휴관한다. 관람은 별도 예약 없이 가능하나 방역지침에 따라 개인 방역을 준수해야 하고 일부 시설은 관람이 제한된다. 

문의는 진영역철도박물관(055-340-7180)으로 하면 된다.



















기획이슈

더보기
천년의 멋을 담은 2020 진주실크 패션쇼“물의 춤”개최
진주시가 주최하고 한국실크연구원이 주관하는 2020 진주실크 온·오프라인 패션쇼가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안숙선 명창 등 유명인이 자리한 가운데 14일 오후 6시 서울 잠원동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패션쇼는 진주실크를 국내‧외에 홍보하기 위하여 다양한 분야의 셀럽, 인플루언서 등을 초대해 남강과 닮은 한강을 배경으로 “물의 춤”이라는 주제 속에서 ‘흑(黑), 탄생의 춤’, ‘적(赤, 꽃의 춤’, ‘청(靑), 청춘의 꿈’, ‘하무 : 생명과 환희의 색’ 등 4개의 막으로 꾸며졌으며 쇼 중간에는 검무, 판소리 등의 공연이 더해져 다채로움을 선사했다. 특히, 진주실크 홍보대사인 이진희 디자이너의 진주실크 작품과 품격 있는 공연이 어우러져 참석자들의 찬사가 이어졌다. 진주실크 홍보대사인 이진희 디자이너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무대미술과 외래교수로 의상감독이자 무대미술가이다. 각종 공연무대의상 20년 경력에 영화와 드라마 등 다수의 작품에서 의상감독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지난해 진주시는 진주실크를 활용한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진주실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공을 인정해 이진희 디자이너를 진주실크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한편, 이번 패션쇼는 영상으로 제작되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부산 롯데타워, 더 이상 이대로 시간끌기는 안 된다
지난 ‘95년 도시설계지구로 지정되어 ‘98년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인가 이후 4차례의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 변경인가, 9차례의 건축허가 변경, 6차례의 임시사용승인을 거치면서도 아직 타워동 건립은 시작조차 않고 백화점 등 수익시설만 운영해 온 부산 롯데타워에 대한 부산시의회의 질타가 빗발쳤다.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위원장 : 이현) 의원들은 16일(월), 건축주택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상태로 더 이상 기간 연장은 안 된다며 시간만 끌고 있는 부산 롯데타워의 문제점과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요구하였다. 이산하 의원은 “부산 롯데타워의 경우, 지난 2000년 11월 최초허가 이후 그동안 9차례나 설계변경이 이루어졌는데, 그 내용을 보면 저층부 판매시설은 규모 증가와 롯데측의 시설운용 편의에 따라 설계변경이 이루어진 반면 상층부 타워동에 대해서는 ‘11년 주거도입 실패 이후 뚜렷한 추진의지가 없었다”고 지적하였다. 특히, “지난 ‘19년 1월 롯데측의 타워동 전면 재검토는 사실상 부산 롯데타워 사업을 판매시설 정도로 마무리하겠다는 것으로 마지못해 ‘제2의 용두산 부산타워’ 정도의 시설을 건립하겠다는 것이지만 부산시는 주거시설 배제에만 매몰된 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