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7.8℃
  • 구름조금제주 14.6℃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조선해양수산

도,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 추진. 바지락 어린조개 300만 마리 방류

○ 안산·화성 각 2곳, 시흥·평택 각 1곳 등 갯벌 6곳에 바지락 종자 300만 마리 방류
○ 경기바다 수산자원 복원을 위해 6월 주꾸미 방류에 이은 후속 조치

URL복사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이하 연구소)가 연구소에서 인공 생산한 바지락 어린조개(치패.稚貝) 300만 마리를 10월 5일부터 8일까지 경기연안 갯벌(안산, 화성, 평택, 시흥)에 방류한다.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부터 ‘유용수산종자 자원조성으로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를 위해 주꾸미, 바지락 등의 수산종자 자원조성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6월 어린 주꾸미 15만 마리를 경기바다에 방류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다. 
경기도의 바지락 생산량은 지난 2000년 6,000톤에 달했으나 올해는 현재까지 1,000톤 내외로 크게 줄어든 상황이다. 이에 연구소는 2018년 경기지역의 패류(貝類) 생산량 증대를 위한 연구를 시작해 지난해 80만 마리의 바지락 어린조개를 방류했다. 올해는 대량생산기술 안정화에 힘입어 300만 마리까지 종자 수를 늘리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 바지락은 지난 5월 경기만에 서식하는 우량 어미를 채취 후 관리, 인위적 산란 유도 과정을 거쳐 실내 사육수조에서 약 5개월 동안 유생, 치패 등 성장 과정을 관리하고 질병 검사까지 실시한 우량 치패다. 방류 후 2년이 지나면 판매가 가능한 상품(3cm 이상)으로 성장한다.
바지락은 서해연안 지역에서 많이 생산되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먹는 대표적인 패류다. 아미노산의 일종인 타우린을 다량 함유해 숙취해소와 간 해독기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성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앞으로 바지락 외에도 동죽, 꼬막, 가무락 등 다양한 패류를 연구 및 생산, 방류해 경기갯벌 패류 수를 늘리고 어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방침이다”라며 “갑각류, 해조류, 낙지 등에 대한 연구도 추가로 진행해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수산종자 자원조성
  
□ 사업 개요
  ○ 목  적 : 자체 생산한 유용수산생물 방류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
  ○ 기  간 : 2020년 ~ 계속
  ○ 사업비 : 80.1백만원
  ○ 사업량 : 바지락 20만마리, 주꾸미 10만마리 인공종자 생산 · 방류
  ○ 내  용 : 민간에서 생산하지 않는 유용수산생물의 생산 · 방류

□ 추진 계획
 ○ 수산종자 생산방류 계획수립                   : 2020. 1 ~ 3월
 ○ 유용수산종자(주꾸미, 바지락) 생산 및 방류     : 2020. 4 ~ 11월
 ○ 결과보고                                     : 2020. 12월

□ 주요 내용
 ○ `18년 : 갯벌패류연구동 연구 및 생산 시설 구축

 ○ `19년 : 
    - 패류 먹이생물인 미세조류 대량생산 안정화
    - 바지락 인공종자 생산 연구 추진
    - 바지락 자원조성을 위한 방류 (`19.10월, 치패 80만 마리 방류) 및 방류효과 조사
 ○ `20년 : 
    - 갯벌 패류 품종별 서식지 및 환경 조사
    - 바지락 인공종자 대량생산 성공
    - 바지락 자원조성을 위한 방류 (`20.10월, 치패 300만 마리 방류)

□ 기대효과
 ○ 경기 갯벌에 적합한 유용패류 양식기술개발을 통한 어가 소득 증대기여

 ○ 유후 갯벌을 이용한 수산자원 증강 도모

  [보충자료]

01

 

경기도 갯벌 유용패류 생산 현황

 □ 기후변화, 간척사업 등 변화된 해양환경으로 道 패류 생산량 급감
 ○ 패류 생산금액 : ’95년 143억 → ’05년 90억 → ’19년 80억 (’95년 대비 44%↓)
 ○ 생산품종 다양성 감소로 바지락, 고둥류, 키조개가 전체의 약 90% 차지
 ○ 패류 생산량 회복을 위해 방류 품종 다양화 및 종자 수급 안정화가 필요
  

경기도 패류 생산품종의 다양성 부족

’19년 경기도 패류 품종별 생산량

구분

바지락

고둥류

키조개

굴류

가무락

기타패류

합계

생산량()

1,234

724

76

45

37

132

2,248

생산비율(%)

54.9

32.2

3.4

2.0

1.6

5.9

100

   

02

 

바지락 인공종자 생산 과정


 ○ 바지락 산란방법

   : 모패 확보 → 모패 세척 후 해감(2시간) → 음건처리(4시간) →
     수조내 사육수를 23℃로 올려준 후 모패 수용 → 암흑처리 → 방란방정
  ○ 사육 환경
  - 사육 수온 : 23℃ 유지
  - 먹이 공급 : 아이소크라이시스 갈바나, 케토세로스 그라실리스 등 하루 2회 공급
  - 환수 : 1회/2일 간격 전량 환수

















 

기획이슈

더보기
LH, 경산대임 스토리텔링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LH(사장 변창흠)는 경산대임지구 6개 블록을 대상으로 지역맞춤 ‘스토리텔링형’ 설계공모를 시행하고, 그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20일(화) 밝혔다. 이번 공모는 공동주택 설계에 인문‧사회‧시각적 요소를 반영함으로써 주민들이 ‘오래 기억할 수 있는 주거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7월 개최됐다. LH는 공모 시행 전부터 지역주민 등과 협업체를 구성해 지역 정체성 발굴과 수요층 선호도 조사, 공모 가이드 설정 등을 거쳐 공모의 모티브가 될 옴니버스 형식의 ‘시간의 문’ 이야기를 창작했으며, 공간구현 5대 요소로 △중저층 주거동 △주거공용부위 △옥외공간 △옥외 사인물 △부대복리시설에 창의적인 계획을 제안하도록 했다. 공모는 지구 내 6개 블록을 두 개 군으로 나눠 컨소시엄 A(A-5~7BL)와 컨소시엄 B(A-8~9, B-1BL)로 진행됐으며, 총 4개의 컨소시엄이 참가해 경쟁을 펼친 끝에 A군에 ㈜토문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B군에 ㈜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최종 당선됐다. * 컨소시엄 A 참여사 : ㈜토문건축사사무소+(주)한빛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주)다인그룹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종합건축사사무소건원+(주)피에이씨건축사사무소+(주)건축사사무소에스파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