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명절 앞두고 전통시장 화재로 울상이 된 상인들 눈물을 닦아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 유 구청장, 21일 발생한 청량리전통‧청과물시장 화재 현장 수차례 방문해 지원책 강구 -
- 동대문구, 잔재 폐기물 처리 지원 및 피해 상가 과일 판매 등 경제적‧심리적 위로 -

URL복사

추석 명절을 앞둔 21일 새벽 청량리전통‧청과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시장 내 점포 20여 곳이 피해를 입었고 사과, 배 등 제수용품이 불에 타는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청과물시장 상인들은 명절을 앞두고 대량의 상품을 창고에 저장해 둔 터라 재산 피해가 컸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망연자실한 상인들이 빨리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21일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21일 오전에는 현장을 찾아 진화 작업을 살피고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울음이 터진 상인들의 손을 잡고 함께 마음을 나누며 상인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22일에도 아침 일찍 나서 현장을 방문해 피해 복구에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확인했다. 이 날 오후에는 현장을 방문한 여야 대표와 만나 정부가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고 간곡히 요청했다.  
동대문구는 화재 잔재 폐기물 처리 지원부터 속히 결정하여 23일부터 폐기물 처리 작업을 진행했다. 유 구청장은 25일 아침 일찍 현장을 다시 찾아 폐기물 처리 및 영업 재개를 위해 분주한 상인들을 만나 차후 지원책을 논의했다. 구는 관계 당국의 현장 조사가 끝난 즉시 가림막을 설치해 상인들이 임시로 장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유 구청장은 수차례 현장 방문을 통해 유관 부서에 피해 상인 지원책을 마련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구는 우선 상심이 큰 시장 상인들을 경제적으로 돕고 마음을 위로하고자 24일 불에 타고 남은 과일을 동대문구청 광장에서 구청 직원 및 구민에게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 날 현장에서 피해 상가의 과일(배 30상자 및 820개, 포도 45상자) 593만 원어치가 판매됐다.   
이와 함께 구는 피해 건축물 조사 및 안전진단을 26일 완료했으며, 서울시와 행안부에도 추가 지원책을 요청해둔 상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추석 명절을 며칠 앞두고 피해를 입은 상인들이 느낄 상실감이 얼마나 클지 너무 안타깝다”며 “상인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속히 다시 일어설 수 있게 신속한 복구를 돕고,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