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0.7℃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1.5℃
  • 구름조금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7.2℃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1.0℃
  • 구름많음경주시 -1.5℃
  • 흐림거제 4.8℃
기상청 제공

진주시, KTX(서울 ~ 진주) 증편 추진

- 서울 노선 항공기 축소 운항 불편 수요에 대체 -
- 부산(부전)~진주 간 준고속열차 운행도 추진 중 -
- 남부내륙고속철도 준공 시 종‧횡의 교통중심지로 기대 -

URL복사


 진주시(시장 조규일)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서울 김포 노선의 항공기 운항 중단과 이후 감편 운항에 따른 진주지역 서울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진주혁신도시 공공기관 종사자들의 출ㆍ퇴근 시간대 KTX 증편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KTX(서울~진주) 증편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서울 김포 노선 항공기 운항중단 및 감편 등 운항 계획의 수시 변경으로 정기적 이용이 어렵고, 진주혁신도시 및 인근 항공국가산업단지 종사자들의 출‧퇴근 시간대 이용을 위해 KTX 증편 운행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시는 제일 먼저 항공기 감편 운항 이전의 상태로 복귀하기 위하여 경남도ㆍ사천시 등과 다각도로 노력을 하며 다른 대체 교통수단 운행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서울발 KTX는 평일 왕복 10회 운행되나 서울에서 진주로 출근하기 위해  오전 5시40분 첫 열차를 타면 진주에는 오전 9시15분 도착하고, 퇴근 할 때에도 진주 출발 오후 5시45분 또는 8시10분 열차를 탑승해야 하는 등 사실상 출‧퇴근에 불편함이 있었다. 

  서울~진주 노선 출‧퇴근 시간대 열차가 증편되면 서울을 오가는 지역 주민과  진주혁신도시 11개 공공기관의 종사자들이 매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이 가능해져 서울ㆍ진주에서 1일 출장하여 1일 근무 할 수 있는 여건 조성으로 역동적인 산업 활동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진주시는 부산(부전)~마산 간 운행 예정인 준고속열차 운행을 진주까지 연장 운행하는 것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버스, 열차가 진주~부산을 오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시외버스는 1시간 30분, 철도는 2시간 17분으로 철도 이용객이 버스 이용객보다 상대적으로 적었다. 그러나 앞으로 부산(부전) ~ 마산 노선 준고속열차 운행을 진주까지 연장하면 1시간12분 정도가 단축된 1시간 5분 만에 이동이 가능하여 철도 이용객 수요가 증가되고 시민의 철도 이용 편의가 향상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 6월 23일 국토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등 현안사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고 관련부서에서는 국토부, 한국철도공사 등을 방문하여 KTX 증편, 진주~마산 준고속열차 운행을 설명하고 지원 요청 공문을 발송 하는 등 시민들의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앞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가 준공되면 진주시는 우리나라 지도에서 종‧횡의 교통망을 갖춘 교통중심지로써 전국 대도시를 1~2시간 이내에 이동할 수 있어 관광과 물류, 유통의 중심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초심으로 돌아가 군민이 체감하는 민선7기 성공적 완수 온힘
“현장중심·실천중심·사람중심 그리고 세계중심의 알프스 하동 실현을 위해 700여 공직자가 가열 차게 달려온 열정과 성과를 토대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군민과 공감하며 군민이 체감하는 민선7기 군정의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온힘을 쏟겠다.” 윤상기 군수는 1일 열린 제296회 군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2021년 새해 예산안 상정에 즈음한 시정연설을 통해 새해 군정 운영 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윤 군수는 그 어느 해 보다도 새로운 전환점이자 대변혁의 시작점인 새해 세계 속의 중심 하동을 만들고자 깃대를 높이 꽂아 다시 그 출발선상에서 한 손에는 나침반과 또 한 손에는 저울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잘 만들어 발표하는 것만큼이나 정책이 현장에서 군민 삶 속에 잘 스며드는지 세세하게 살피는 일이 더 중요하기에 초심을 잃지 않고 군민 마음을 잘 헤아려 군민의 공감을 얻고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선7기의 성공적 마무리에 온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사회전반에 예기치 못한 불안이 가중됐지만 내년은 다소 예측가능한 상황으로 전개될 수 있어 불안정성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디테일에 중점을 두고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