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4.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1.3℃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재해·안전·예방

김해시,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 고발 조치

강력한 무관용 원칙 첫 사례, One-Strike Out

URL복사
 
김해시는 지난 18일 해외입국 후 자가격리 기간 중 수칙을 어기고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40대 남성을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7월 11일 해외입국 후 25일까지 자가격리 대상자로 격리 중이였으나, 지난 17일 오후 8시경 전담공무원의 불시점검으로 무단 외출한 사실이 현장에서 적발됐다. 

시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18일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하고 입국 당시 코로나19검사 결과는 음성이였으나, 즉시 재검사를 실시하여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동의절차를 거쳐 안심밴드도 부착하였다. 

 김해시는 18일 현재 242명(해외221명)의 자가격리자를 1대1 전담공무원을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정당한 사유없이 무단이탈하거나 고의적으로 사실을 은폐 · 누락할 경우 사법기관 고발은 물론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이종학 김해시보건소장은 “자가격리 대상자의 격리 수칙 위반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강력 대처할 예정이며,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시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감염병예방법 처벌 조항에 따라 자각격리 조치 위반자에 대해서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현장조사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 · 방해 또는 기피한 자에 대해서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백두현 고성군수, 코로나19로부터 청정고성을 지킨다는 의지 밝혀
백두현 고성군수는 11월 25일) 오후 5시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고성 인근지역 창원, 진주, 사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청정고성을 지키기 위한 고성군의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백 군수는 “고성 인근지역인 창원, 진주, 사천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청정고성을 지키기 위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군민들에게 전한 ‘고성 인근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 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진주, 창원, 사천에 거주하면서 고성으로 출퇴근하고 있는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금융기관 종사자는 가족을 포함해 해당 지역 내에서 사적모임 및 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군에 거주하는 공무원 역시 가족을 포함하여 외지의 교육, 연수, 워크숍, 사적 모임 등의 참석을 금지하며, 확진자 발생 시 공동의 책임을 묻는다.또한 군내 확진자 모두가 관외를 다녀오고 난 후 발생했기 때문에 군비 등을 지원받는 단체의 관외 연수ㆍ교육 등을 금지한다. 둘째, 사업장 주소만 고성에 두고 타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사람이나 고성에 거주하면서 타 지역으로 출근하거나 사업을 하시는 사람들은 가족을 포함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