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29.5℃
  • 연무서울 29.3℃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8.3℃
  • 흐림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7.1℃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6.5℃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미세먼지 감시단 운영, 환경 감시 효과 크다”

올해 2월부터 사업장 굴뚝, 공사장 비산먼지 등 상시 감시


 울산시가 지난 2월부터 운영에 들어간 미세먼지 감시단의 환경 감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무는 차량을 직접 운전하여 불법소각, 대기배출사업장, 악취배출업소,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등에 대한 감시와 경유차 배출가스 단속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미세먼지 대책 홍보, 비상저감조치 관리 업무 지원과 함께 필요시 대기 분야 외 폐기물, 화학물질 등 환경관리 개선을 위한 감시 업무를 수행한다.
  미세먼지 감시단은 지난 2월 출범한 후 5월까지 4개월간 1,894회의 순찰을 실시해 비산먼지 계도 107건, 매연차량 신고 67건, 불법투기 계도 40건, 전기차 불법주차 계도 22건, 공회전 차량 계도 22건 등의 운영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지속적으로 악취가 심한 사업장의 정보를 공유하여 관계 부서와 합동 점검한 결과 위반사항을 적발해 과태료 60만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감시단의 사업장 굴뚝과 공사장 비산먼지 등에 대한 상시 감시로 울산의 대기질 개선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6월 25일 오전9시 1별관 3층 회의실에서 미세먼지 감시단 간담회를 개최해 그동안 업무 추진 시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끝.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