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4.3℃
  • 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21.1℃
  • 광주 15.9℃
  • 맑음부산 21.1℃
  • 흐림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24.1℃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16.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환경뉴스

해양환경공단, 백령도 점박이물범 서식지 정화활동 펼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한기준)은 10일 백령도 하늬바다 인근 해안가에서 점박이물범과 서식지 보호를 위해 해안쓰레기를 수거했다.

공단은 해양수산부, 백령도 지역주민과 함께 △점박이물범 서식현황 조사 △인공쉼터 정밀진단 △서식지 정화활동 △점박이물범 홍보안내판 교체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중 정화활동은 백령도가 서식지로서 기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2020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올해 정화활동은 해양수산부, 인천광역시, 인천녹색연합 황해물범시민사업단, 백령도 점박이물범 생태관광협의체,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모임,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지역주민 등이 함께했다.

점박이물범은 해양수산부에서 지정한 해양보호생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등급이 최근 2급에서 1급으로 상향됐고, 국내에는 백령도에서 봄부터 늦가을까지 연 200~300여 마리가 관찰된다.

인천녹색연합 황해물범시민사업단은 “점박이물범은 하늬해변에 인접해 조성된 인공쉼터를 이용하는 빈도와 기간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상준 해양보전본부장은 “백령도는 점박이물범을 비롯한 다양한 해양보호생물이 서식하는 해양생물의 보고이다”라며, “앞으로도 멸종위기에 처한 점박이물범의 적합한 서식환경 조성과 체계적인 서식지 관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심항공교통(UAM) 울산이 선도한다”
울산시는 오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울산전시컨베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22 울산미래박람회’에 참가해 도심항공교통 특별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등 울산기업 13개사, 초청기업 18개사 등이 참가해 미래로봇 전시, 도심항공교통, 미래교육, 미래스포츠, 미래교육, 미래문화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도심항공교통 홍보관을 설치하고 미래교통수단의 이해를 돕기 위해 울산 지역 기업들 중심으로 개발한 ‘비행체(드론)’과 기관‧연구소가 참여해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울산과학기술원 ‘개인비행체(PAV)’를 전시한다. 또한 울주군,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도심항공교통 협력단지(클러스터) 구축사업 소개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중소도시 첨단도시 조성사업 등 연계사업도 소개할 예정이다. 노동완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울산시가 도심항공 교통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첨단 도심교통체계인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울산도 정부와 함께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