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9℃
  • 구름많음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3.6℃
  • 구름조금대구 36.6℃
  • 구름조금울산 32.7℃
  • 구름조금광주 34.2℃
  • 구름많음부산 31.4℃
  • 구름조금고창 30.9℃
  • 맑음제주 30.0℃
  • 맑음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33.5℃
  • 구름많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4.8℃
  • 맑음경주시 34.9℃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남편이 구하고 만삭 부인이 살렸다

- 충남소방 강태우‧김지민 부부 소방관, 18일 당진 왜목마을서 익수자 구해 -

  

충남소방본부 소속 부부 소방관의 기지와 발 빠른 대처가 바다에 빠져 큰 위험에 처한 외국인 관광객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22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쯤 당진시 석문면 왜목마을 해수욕장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충남119종합상황실로 접수됐다.

 

  사고 발생 장소는 해변에서 20m 떨어진 해상이었고, 당시 수면 위로는 뒤집힌 튜브만 보이는 상황이었다.

 

  1 1초가 시급한 상황에서 가족여행차 왜목마을을 찾은 119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 소속 강태우 소방교가 사고현장을 목격했고, 강 소방교는 목격자 2명의 도움을 받아 즉시 바다에 몸을 던졌다.

 

  1급 응급구조사이자 인명구조사 자격이 있는 강 소방교는 맨몸으로 헤엄쳐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해변까지 무사히 구조해냈지만, 익수자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위중한 상태였다.

 

  이때 강 소방교의 배우자이자 당진소방서 소속 119구급대원인 김지민 소방교의 응급처치가 빛을 발했다.

 

  김 소방교는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 뒤 그 자리에서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잠시 후 환자는 스스로 호흡을 하며 의식까지 되찾을 만큼 회복했다.

 

  출산을 얼마 남기지 않은 만삭으로, 최근 병가를 내고 안정을 취해야 할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소방교가 위험을 무릎쓰고 한 생명을 살려낸 것이다.

 

  강태우 소방교는저와 아내 모두 소방관으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환자가 건강을 되찾고 아내와 뱃 속의 아이도 건강해 그저 다행이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민선8기 오성환 당진시장 취임
오성환 당진시장이 1일 당진문예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민선 8기 시정 운영에 돌입했다. 취임식은 시민과 기관‧단체장, 공무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 시민과 함께 하는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를 담아 간소하지만 격식 있게 치러졌다. 오 시장은 “위대한 당진시민은 이미 도약을 경험해 봤고, 시민과 함께 한다면 우리 앞에 놓여있는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하리라 굳게 믿는다”며 “삶의 현장을 구석구석 발로 뛰는 시장이 돼 ‘함께 여는 미래! 생동하는 당진!’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오 시장은 민선 8기 시정원칙을 ‘시민중심’, ‘현장 소통’, ‘자율과 창의’, ‘실용과 균형’으로 정했다며 다섯 가지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로, 허가과를 폐지해 실질적인 인허가 기간을 단축하고, 수소클러스터 조성과 암모니아 전용부두를 신설해 당진을 전국 최초의 수소 도시로 만들며, 신성장산업 육성과 우량기업 유치로 도약하는 당진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두 번째로 ‘함께 누리는 행복하고 건강한 당진시’ 건설을 위해 ▲가족돌봄 확대 ▲청소년수련관 건립 ▲고등학교 신설 및 중고등학교 진학관리시스템 지원 ▲시립의료원 건립 검토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