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1℃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1℃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8.0℃
  • 흐림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9.3℃
  • 흐림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6.5℃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밀양아리나 5월 가정의 달 특별공연 선보여

- 14일 부북면 무연리 서각마을로 찾아가는 버스킹,21일 연극 ‘책방지기’, 28일 버스킹 공연 이어져 -

URL복사

밀양시와 밀양아리나(대표 박상현)는 5월 가정의 달에 맞는 연극과 버스킹을 준비해 매주 토요일에 특별공연을 선보인다. 

먼저 14일 오후 7시에 부북면 무연 서각마을에서 ‘2022 찾아가는 버스킹’특설무대가 펼쳐진다. 시조창, 한국무용, 크로마하프, 색소폰 등의 공연이 펼쳐지며, 서각마을에서 초청한 풍물·오카리나·우쿨렐레 공연도 준비돼 있다.

오는 21일 오후 2시와 오후 4시에는 밀양아리나 스튜디오 1극장에서 타이피스트 원작, 극단마루 박현배 연출의 ‘책방지기’ 연극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5월의 마지막 공연으로 28일 오후 4시에 밀양아리나예술단의 버스킹 공연이 밀양아리나 성벽극장에서 펼쳐진다.  

이희일 문화예술과장은 “이번에 준비한 특별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해제되고 시민에게 선보이는 첫 공연이라 감회가 새롭다”라며,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가 가득한 공연으로 가정의 달 5월에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공연장에서 행복이 넘치는 좋은 추억을 쌓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공연 안내와 스튜디오1극장 공연 예약 신청은 밀양아리나(010-4665-644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 7일 연극 ‘청춘연가’가 전석이 매진되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청춘연가는 밀양시치매안심센터 창작연극으로 치매라는 병을 매개체로 가족애를 확인하는 가족사랑 감동극이었다. 밀양아리나에서는 이처럼 다양한 공연과 단체의 참여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 사진설명
  - 사진 1: 밀양아리나 ‘5월 가정의 달 특별공연’ 포스터 
  - 사진 2: 지난 7일 밀양아리나 스튜디오1극장에서 공연된 연극 ‘청춘연가’ 
  - 사진 3: 밀양아리나예술단의 버스킹 공연 모습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고양시, 고양국제꽃박람회에서 농업 홍보관 운영
4월 22일(금)부터 4월 26일(화)까지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열리는 2022 고양국제꽃박람회 화훼산업대전에서 시가 ‘농업은 선물이다’라는 주제로 농업홍보관을 운영한다. 시는 농업 홍보관 운영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시민에게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전달하고 희망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전시는 ▲친환경농업존 ▲화훼그린존 ▲고양 로컬푸드 상품존으로 구성된다. 친환경농업존에는 고양시의 친환경 농업인이 직접 참여했으며 화훼그린존에서는 ‘고양레이디’를 비롯해 고양시에서 육종 개발한 장미 품종 5점, 도시를 숨 쉬게 하는 도시농업 사례가 소개된다. 로컬푸드 상품존에서는 다양한 농가공식품이 전시된다. 고양시 농가공식품 공동브랜드인 ‘자연올’과 특화농산물인 일산열무, 전국으뜸농산물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고양시 쌀 브랜드 가와지 1호, 곤충, 벌꿀 등 50여개의 제품과 농산물 공예상품 브랜드인 ‘곱다’의 꽃을 이용한 압화, 천연염색, 도자기 등을 선보인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은 우리 미래를 밝혀주는 소중한 자원”이라며 “선물 같은 농업을 통해 지치고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 받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고양시농업기술센터(☎031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아파트 노동자 권익보호 나선 경기도, 올해 근무제 개편 컨설팅 등 중점 추진
경기도는 아파트 경비노동자와 청소노동자 등 공동주택 노동자들의 인권 보호와 고용불안·노동권익 침해 예방을 위한 ‘2022년 아파트 노동자 인권보호 및 컨설팅 사업’을 이달부터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올해는 도내 노동권 보호 관련 12개 단체가 참여하는 ‘공동사업단’을 구성,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 운영’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 2개 세부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먼저 ‘아파트 노동자 모니터링단’은 총 10명의 모니터링 단원이 직접 도내 아파트 노동자를 대상으로 ‘갑질 피해 및 노동권익 침해 실태조사’는 물론, 교육·상담, 고용안정 컨설팅 등의 활동을 수행하는 분야다.올해는 경비노동자는 물론, 청소노동자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해 촘촘한 노동자 인권 보호에 앞장선다.‘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 컨설팅’은 공동주택관리법 및 시행령 개정 등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도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공인노무사를 활용한 근무제 개편 관련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분야다.올해는 총 30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기존 ‘24시간 격일 교대근무’ 형태를 주택별 특성에 맞춰 퇴근형 격일제, 전원 관리원제, 경비원·관리원(청소·택배 관리 등) 구분제, 야간 당직제 등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