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30.8℃
  • 서울 25.2℃
  • 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6℃
  • 광주 25.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울산시립무용단 제45회 정기공연 수작(水作)

전국 무용계 극찬과 관람객 큰 호응 얻은 수작(秀作)
부족한 장면 담아내 작품의 완성도 높인 수작(秀作)
물보라 일으키며 그려내는 몸짓과 생생한 국악 반주까지

 
  전통 춤의 향기를 이어가는 울산시립무용단이 전국 무용계로부터 극찬을 받은 작품 ‘수작(水作)’을 오는 13일(금)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지난 2018년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 취임공연을 시작으로 2019년 제40회 정기공연으로 선보인 ‘수작(水作)’은 울산 생명의 젖줄이라는 태화강을 주제로 지역색과 작품성을 겸비한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이번 제45회 정기공연을 통해 더욱 완성도를 높임으로서 울산시립무용단의 우수 상연 목록(레퍼토리)으로 꾸준히 발전시켜 울산을 대표하는 문화상품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수작(水作)’은 산, 강, 바다를 모두 품고 있는 도시 울산, 그 도시를 가로지르는 태화강을 중심으로 ‘씻김-회복-화합’을 형상화한 ‘물의 여정’을 구현하고 역동적인 한국춤의 정수로 삶의 희망을 노래하는 작품이다.
  실제 무대 위에 12m x 9m 크기의 물을 담은 특수 수조장치를 통해 시원한 물보라를 일으키는 군무와 아름다운 듀엣을 연주단의 생생한 반주로 현장감 넘치게 표현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은 “태화강, 십리대숲, 까마귀, 바다에 이르기까지 울산이 품고 있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을 장면, 장면마다 물의 흐름으로 담아낸 물의 노래 ‘수작(水作)’에서 더불어 삶의 다양한 면면을 들여다보고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연 관람을 위한 입장료는 아르(R)석 1만 원, 에스(S)석 7,000원이며, 회관회원의 경우 30%, 단체는 2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와 전화 (052-275-9623~8)로 하면 된다.   
 별첨 : 공연사진.  끝. 

프로그램

프롤로그 : 생명수(生命水) - 창우의 발원가(發源歌)

1: () - 탄생

2: () - 여정, 삶에서의 만남고난역경극복

3: 바다() - 어머니, 도달하다 그리고 포용하다

에필로그 : 간절곶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보령시, 민선8기 시정 구호로 ‘건강한 도시, 행복한 보령’ 확정
보령시는민선8기 시정구호를 ‘건강한 도시, 행복한 보령’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정방침은 ‘친절한 시민, 튼튼한 경제, 쾌적한도시, 명쾌한 행정’으로 정했다. 이는민선7기 시정구호와 시정방침을 그대로 유지해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연속성을 갖고 속도감 있게 민선8기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그간시는 민선 6·7기를 거치며‘충남 1호 웰니스 도시’, ‘탈석탄 1호도시’, ‘글로벌 해양관광 명품도시’등 쾌적하고 건강한 도시로의브랜드가치 구축에 주력해왔으며 이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시에따르면 지난 6월 7일부터6월 13일까지 진행된 시정구호 및 방침 공모에는 총159건이 접수됐으며, 핵심 키워드는 ‘행복’, ‘희망’, ‘도약’, ‘포용’, ‘지속 가능’ 등으로 나타났다. 시는앞서 접수한 공모작으로 시정구호와 방침을 최종 확정하지는 않았으나 시민이 요구하는 키워드를 핵심가치로 삼아 시정에 접목할 계획이다. 또한 3차에 걸친 선호도 조사를 통해 선정된 시정구호 10건, 시정방침 11건(동순위)에 대해 별도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정구호선정으로 민선8기의 포문을 연 시는 앞으로 모든 공직자가 하나되어 국·도정과제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의 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