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부산시, 감천항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주민참여 R&D 선정

- 정부 협업「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최종 선정 -

URL복사

             

◈ 주민·지자체와 연구자가 문제기획부터 기술개발, 적용·확산까지 전단계 협업

◈ 코로나19로부터 지역 주민 안전 확보 및 타 감염병에도 적용 기대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주관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공모에서 ‘지역주민 안전 확보를 위한 「해외 유입 선박의 감염병 확산 방지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과제당 5억 원(과기부 3억 원, 행안부 1억 원, 지자체 1억 원)의 사업비가 배정된다.

  지난해 7월 감천항에서 해외 선박을 통해 유입되는 감염병 확산이 발생한 이후 국립부산검역소에서는 해외유입 선박의 철저한 검역을 위해 승선 검역을 통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대면 검사에 대한 위험성과 인력·업무 과부하 등 문제가 발생하고, 항만 관련 종사자, 지역 주민들의 안전 확보와 감염 확산 예방 등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지역 현안 수요조사를 제출해 선정되었고, 연구자(부산대 김형회 교수), 항만공사, 항만 종사자, 지역주민이 ’함께 스스로해결단‘을 운영하며 최종 기획안을 도출, 3월에 문제해결 기획안을 제출하였고 이번에 최종 선정되어 2022년 6월까지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사업은 ▲선박 정박 前 해양환경 맞춤형 드론을 활용한 진단 키트 배송·회수 ▲일반인이 마스크 패치에 호흡, 기침 등으로 타액을 포집하는 검체 수집 ▲승선원의 검체 데이터 식별을 위한 안면인식 바코드 출력 시스템 ▲항만 근무자와 지역주민을 위한 알림 시스템 등의 개발 및 적용하는 것으로 모든 과정이 비대면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안전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혁신적 감염병 대응 체계를 만들어 지역경제 활력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겠다며, “성공적인 사업 수행으로 지역 주민 안전에 기여하기를 기대하며, 타 감염병에도 적용 가능한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참고         1

 

          사업 개요


□ 사업개요(2021~2022)
 ○ 주관기관/지자체 : 부산대학교/부산광역시
   ※ 참여 : 경제진흥원(메디컬ICT융합센터), 부산항만공사, 항운노조, 주민 등
 ○ 소요예산 : 5억원(과기부 3, 행안부 1, 부산시 1) 
 ○ 사업내용
   - 해상 비대면 선별검사 시스템 개발
     ▹ 진단 키트 배송·회수를 위한 해양환경 맞춤형 드론 개발·운영
     ▹ 마스크 부착 검사 패치로 타액을 포집하여 검사
     ▹ 안면인식 바코드 출력 시스템으로 선원 식별
   - 항만 위험지역 안내 시스템 및 인근 주민 위험 알림서비스 구축

□ 추진상황 및 계획
  ○ ‘20. 07 : 지자체 대상 지역현안 수요조사 및 선정(1차, 24개)
 ○ ‘20. 09 : 연구자 대상 기술개발 수요조사 및 선정(2차, 15개)
 ○ ‘20. 10 ~ 21. 02 : 문제기획리빙랩 9회 운영
 ○ ‘21. 03 : 본과제 최종 선정(10개)
 ○ ‘21. 04 ~ 22. 06 : 기술개발(R&D) 수행(연구자), 적용·확산(지자체)

□ 기대효과
 ○ 기존 승선 검역을 통해 유발되었던 의료진 감염 위험 차단 및 업무과부하 해소
 ○ 안전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혁신적 감염병 대응 체계 실현으로 지역경제 활력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도모
 ○ 감염병 지역 확산 조기 차단으로 인한 지역 항만 물류 경제 타격 완화
 ○ 최첨단 기술과 의료 기술의 융합·활용으로 지역 첨단의료산업 관련 부가가치 창출
 ○ 부산 특유의 비대면 항만 방역 시스템 확산으로 인한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

참고 2

 

           연구 개발 개요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경남농업인 3단체 성공 맞손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위원장 김경수 도지사)는 지난 14일 조직위 2층 소회의실에서 한국농촌지도자경상남도연합회(회장 박상문), 한국생활개선경상남도연합회(회장 공길여), 한국4-H경상남도본부(본부장 김종철)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조직위가 체결한 최초의 업무협약으로, 엑스포의 성패를 좌우할 관람객 유치를 위한 첫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협약은 농촌지도자경상남도연합회 등 3개 농업인단체가 농촌을 지켜나갈 후계 세대 육성을 위해 창립됐고, 하동세계차엑스포는 미래세대를 위한 차(茶)를 주제로 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기관 간의 공통점을 확인하고 상생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식은 엑스포조직위와 3개 기관 대표의 인사 말씀,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협약내용은 △엑스포 홍보 지원 △농업인단체 조직망을 통한 단체 관람객 유치 및 입장권 구매 △엑스포 기간 중 농업인단체 주관 행사의 하동 개최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3개 기관 대표들은 “우리나라의 소중한 농업 유산인 차를 주제로 한 엑스포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와 기관 간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