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흐림동두천 5.2℃
  • 맑음강릉 17.5℃
  • 박무서울 8.3℃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0℃
  • 구름조금광주 6.4℃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3.0℃
  • 흐림금산 2.9℃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여름철 인기 ‘체리’ 신소득작목으로 육성

-전남산림자원연구소, 기후변화 대응 지역적응성 시험지 조성 -

URL복사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여름철 대중적 과실로 각광받는 체리를 신소득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체리나무 시험지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시험지에는 기후변화 대응 대체작목인 산지재배형 체리를 임가에 보급하기 위해 지역적응성 시험 목적으로 개발한 지랏, 블랙펄, 슈미트 등 15개 품종을 심었다.

체리는 분류학상 장미과 벚나무속, 핵과류 열매로 버찌(Cherry)라 불린다. 새콤달콤한 식감, 특유의 향으로 소비가 꾸준히 늘면서 수입도 늘어나는 추세다.

2005년 987톤이던 국내 체리 수입량은 지난해 1만 5천826톤으로 16배 증가했다. 소득작목으로 재배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전남 임업인의 신소득 품목으로 보급·육성하기 위해 연구소에서 품목별 지역적응성 시험에 나섰다.

박현식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체리뿐만 아니라 임업인 소득에 도움이 될 산림과수 품목 발굴 및 품종 개발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는 떫은감, 대추, 다래 등 산림과수 지역적응성 품종 선발 시험과 기후변화에 따른 떫은감 저온 피해 양상 및 피해 저감 방법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