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천시, 전국 제일의 안전도시 꿈꾼다.

코로나19 방역 및 안전 현장점검 실시, 17억으로 CCTV구축 및 통합안전센터 장비 추가 구축

URL복사

사천시가 코로나19 재확산과 동절기 안전사고 발생으로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안전정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안전도시’ 조성에 나선다.

  8일 사천시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2월 5일까지 전통시장, 운수시설, 판매시설 등을 대상으로 설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방역 및 안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방역수칙 준수여부 및 건축, 전기, 소방 안전관리상태 등을 점검을 하게 된다. 점검현장에서 시정이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위험도가 높은 시설은 관리주체에 통보해 긴급조치 등 보수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오는 17일까지 종교시설 258개소, 실내체육시설 134개소, 노래연습장 40개소, PC방 23개소, 오락실 7개소, 기타(영화관, 공연장) 3개소 등 모두 465개소의 중점 및 일반관리시설에 대해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종교시설 비대면 예배 등 방역수칙 준수여부에 대한 점검 및 지도 등이다.

  아울러 유흥, 단란, 일반, 휴게, 제과 등 2484개소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행  정명령 이행여부를 확인·점검하고, 위반 시 행정처분(고발, 과태료 처분 및 집합금지) 조치를 한다.

  특히, 사회의 다변화, 무관심 등으로 안전에 취약한 여성 및 아동들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17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CCTV구축 및 통합안전센터 장비를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CCTV는 신규로 117대를 설치하고, 노후·저화질 CCTV 66대는 야간에도 번호판이나 얼굴식별이 가능할 정도의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2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CCTV로 교체한다.

  이는 기존에 설치된 CCTV의 화질이 좋지 않아 범죄수사 증거자료 등에 사용이 어렵거나 활용가치가 떨어져 범인검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안심불빛(로고라이트, 28대) 설치, 해양재난안전시스템 레이더(2개소), 투광기(8대) 설치사업도 벌인다.

시는 재난·재해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민이 안전하게 생활함으로써 행복할 수 있는 안전도시를 건설하고자 1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사천읍 선인리, 정동면 고읍리 일원을 대상으로 자연재해위험개선 정비사업을 펼친다. 중점사업은 배수펌프장 증설(1개소), 유수지 설치, 소하천 정비(3개소) 등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사천시의 최우선 정책이다. 전국 제일의 안전도시 건설을 위해 다각적인 시책과 정책을 추진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안양시, 안양교도소 재소자 2천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안양시가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를 거울삼아 안양교도소 재소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긴급 전수검사에 돌입했다.(교도소 검사장 사진 첨부) 집단생활에 따른 교정시설의 취약성을 고려, 감염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시민들의 불안감도 해소하기 위함이다. 전수검사는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진행되며, 검사결과는 16일 오전부터 나올 예정이다. 시가 교도소 측에 방역복 등 검체 채취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가운데 비인두도말 PCR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는 교도소측과 업무협조체제를 공고히 하는 가운데 혹시 있을지 모를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교도소 내 의료진이 채취한 검체를 보건소로 취합해 검사기관에 의뢰하고 그 결과를 신속히 통보하기로 하는 한편, 확진판정자가 나올 경우 즉각적인 방역과 후송 및 역학조사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최대호 시장은 동부구치소 사례를 언급, 집단내 감염은 수용자와 직원뿐 아니라 지역사회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예방이 최선책이라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이번 검사에서 재소자 모두 음성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최 시장은 14일 오전 범계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장을 방문, 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