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7.6℃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5.0℃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내년 예산 15조 9,219억 원 심의

-경기도교육청 보통교부금 등 세입 확보 노력과 효율적 세출예산 편성위해 노력해야...

URL복사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위원장 정윤경)는 23일 2주간의 행정사무감사를 마치고 제348회 정례회 제3차 회의를 이어 나갔다. 23일 교육기획위원회에서는 경기도교육비특별회계 2021년도 정기분 공유재산 관리계획과 기획조정실, 대변인, 안산교육회복지원단,경기도기록정보원에 대한 추경예산과 내년도 본예산에 대한 심의를 했다.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에서 김경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6)은 “택지개발 등 경기도내 각종 개발사업시 과대, 과밀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중앙정부의 판단에만 맡길것이 아니라 경기도교육청이 관심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청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이미 서울특별시교육청은 학급당 학생수를 20명으로 줄여 교육환경을 바꾸겠다고 선언하고 홍보를 해 나가고 있는데, 경기도교육청은 학급당 학생수를 줄이기는 커녕 연일 과대학교, 과밀학급에 대한 민원만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하며, “경기도교육청도 경기도의 학생과 학부모를 위해 학급당 학생수를 20명으로 낮출수 있는 근본적 방안을 마련해서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서 2020년 추가경정예산과 2021년 본예산에 대한 심의에서 박덕동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4)은 경기도교육청의 학생수, 학급수, 교원수, 학급수 등 교육규모에 비해 보통교부금이 타 시도에 비해 부족한 현실을 지적하며, 보통교부금 교부율 인상을 위한 적극적 노력을 당부했다. 김우석 의원(더불어민주당, 포천1)은 “학교가 존재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학교현장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 업무지원방안을 근본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성인지 예산과 관련하여 김은주(더불어민주당, 비례)의원은 성인지 예산으로 선정된 사업들이 획일적으로 관리되지 않토록 남녀의 차이와 특색을 고려하여 추진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요청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기획조정실과 단독과, 직속기관에 대한 심의를 마치며, “학교에 지원하는 학교운영비 지원 등을 언급하며 학교의 기본운영에 필요한 예산 외에 사업비 확보를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며, “예산 운영 전반이 효율성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남양주시, 경기도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 밝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임을 분명히 밝혔으며,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하고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한“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의 질문은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항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입 장 문경기도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