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2.4℃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승리의 땅’고양시에 태극전사들이 몰려온다!

9월 카타르월드컵 대표팀·도쿄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유치 이어 10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 고양종합운동장서 열려

URL복사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오는 9월 카타르월드컵 대표팀과 도쿄올림픽대표팀의 친선경기 유치에 이어 10월에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갖는다고 5일 밝혔다.

9월, 10월 두 달 동안 3개의 축구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셈이다.

월드컵과 올림픽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는 9월 4일, 8일 두 차례 열리기로 최종 확정돼, 이들 두 팀의 친선경기는 1996년 이후 24년만이다. 

10월 8일에는 성인대표팀이 출전하는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예선 2차전이 역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벤투 감독은  2018년 9월 코스타리카를 2대 0으로 완파한 데뷔전 이후, 2년 만에 다시 고양시를 찾는다. 

아시아축구연맹이 주최하는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맞붙을 팀은  FIFA랭킹 129위인 투르크메니스탄. 전력비교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이 열세로 꼽히기 만큼, 수비축구를 구사할 가능성이 높다. 

태극전사들이 상대의 수비를 뚫고 다득점을 만들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두 팀의 월드컵 상대전적은 3전 3승으로 대한민국의 우세, 지난해 9월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에서 대표팀은 2대 0으로 완승했다.

이번 경기는 고양종합운동장 개보수 이후 처음 열리는 축구대표팀 경기다.

고양시는 2020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대비해 약 57억 원을 들여 전광판과 그라운드 잔디, 트랙, 주변시설 등을 전면 교체했다. 특히 본부석 맞은편에 설치했던 5개의 국기봉과 성화대도 철거, 시야에 거슬렸던 고정 설치물을 과감하게 없앴다. 

한편 이번 9월, 10월 경기는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시스템 등을 점검 후 관중석의 10% 내외에서 유료관중을 입장시킬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할 계획이다. 중계채널도 방송사와 논의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체를 단장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대표팀이 출전하는 의미 있는 경기가 열리게 돼 108만 고양시민과 함께 열렬하게 응원하겠다.”면서 “이번에도 승리의 땅 고양시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과 정책으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2014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A매치 경기시작 전 국민의례
고양시에서 열린 대표팀 A매치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고향(故鄕)처럼 행복한 고현(古縣)에 우리 함께 살아요!
남해군 고현면 둑방공원에서 따사로운 봄볕 같은 이웃 사랑의 기운이 싹텄다. 지난 8일 오전, 고현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고현면 새마을협의회 회원들이 ‘고현사랑 나눔 농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 최근 고현면으로 전입한 귀농·귀촌인들에게 주말농장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였다. 올해 처음 조성된 ‘고현사랑 나눔 농장’에는 귀농·귀촌 16가구가 참여하였으며, 1가구당 18평 정도의 텃밭이 배정되었다. 귀농귀촌인들이 직접 품종을 선택하고 텃밭 가꾸기에 나설 예정이다. 자칫 휴경지로 버려질 수 있는 땅에 부추, 쌈채소, 강낭콩, 무, 열무 등이 재배될 예정이며, 귀농·귀촌인과 지역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장식에서는 텃밭 가꾸기에 앞서 씨앗 심는 요령에 대해 새마을협의회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1:1 맞춤 지도를 했다. 또한 중앙마을 박명석 이장은 친환경농법 등 다양한 농사 정보를 제공했다. 귀농·귀촌인들은 농기계 다루는 일에서부터 서툴렀지만 땀을 흘리면서도 텃밭을 가꾸는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이날 텃밭에 심은 채소는 앞으로 귀농·귀촌인들이 주기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아이들 체험 학습 공간이자 나눔 행사의 장으르도 활용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