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6.3℃
  • 구름조금대구 7.6℃
  • 맑음울산 8.6℃
  • 구름조금광주 5.5℃
  • 맑음부산 10.0℃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0℃
  • 구름조금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경북 유림,“통합신공항은 후손들의 미래, 무산 안돼”

- 유림단체 대표 100여명 군위군청에서 멍석 깔고 호소 -
- 지역 유림 1,119명 연명 호소문 전달, 김영만 군위군수 결단 촉구 -

URL복사


대구경북의 최대 염원인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이 무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경북도내 유림단체 대표들이 발 벗고 나섰다.
7월28일 경북향교재단과 경북성균관유도회 등 경북유림을 대표하는 유림지도자들이 군위군청을 방문하고, 김영만 군위군수에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공동후보지 결단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정한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유예시한인 7월 31일을 3일 앞두고 경북향교재단 소속 37개 향교의 전교와 장의를 비롯해 경북도내 시․군 성균관유도회와 청년유도회의 회장과 임원 등 100여명의 유림단체 대표들이 통합신공항 무산을 막기 위해 연로한 몸으로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군위군을 찾아 경북 유림 1,119명이 연명으로 작성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유림 호소문」을 군위군수에게 전달했다.
특히 이날 경북향교재단 박원갑 이사장과 경북성균관유도회 황보복수 회장 , 경북성균관청년유도회 황의호 회장 등은 군위군청 정문 앞에서 경북유림을 대신해서 과거 유림들이 상소를 올리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멍석을 깔고 전통적인 유림복장을 갖추고 호소문을 낭독하여 군위군민들에게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유림들의 절박하고 간절한 마음을 호소하는 장면을 연출하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궤짝 속에 담긴 호소문은 경북 유림단체 회원 1,119명이 연명한 것으로, 길이가 80미터에 이를 정도로 통합신공항에 대한 유림들의 강한 염원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번 호소문 작성을 주도한 경북향교재단 박원갑 이사장은“공항이전사업이 정체된 수원과 광주와는 달리 대구경북신공항은 군위군수와 군민들이 4년간의 피땀 흘린 노력으로 이제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라며, 
“경북유림은 그 간의 헌신과 열정을 높이 평가하면서, 통합신공항은 대구경북을 위기에서 구하고 후손들의 미래를 위한 대업으로, 군수와 군민들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7월 31일까지 통합신공항 이전 신청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간절히 호소했다.
한편, 경북향교재단(이사장 박원갑)과 경북성균관유도회(회장 황보복수), 경북청년유도회(회장 황의호) 등 경북유림은 나라와 민족이 고난과 역경에 처할 때마다 호국과 구국활동을 선도적으로 펼치고 나아갈 길을 제시해왔으며, 현재는 유교문화의 진흥과 전통문화예절, 윤리도덕교육 등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호남지역과 함께 노력하는 등 대동사회 구현과 지역의 화합․단결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경북 유림단체 간담회 및 호소문 발표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기한이 731로 다가옴에 따라, 지역의 위기극복을 위해 경북의 유림들이 앞장서고자 호소문을 전달

    
행사개요
  ❍ 일    시 : 2020. 7. 28(화) 14:00
  ❍ 장    소 : 군위군청 앞
  ❍ 참    석 : 경북유림단체 대표(道, 시․군 지부) 100명
   - 박원갑(경북향교재단 이사장), 황보복수(성균관유도회경북본부회장), 황의호(경북청년유도회 회장), 향교전교, 성균관유도회 시․군 지부 회장 등
   ※ 참여 단체 : 경북향교재단, 성균관유도회, 경북청년유도회 등
  ❍ 내    용
   - 경북 유림 호소문 연명(1,119명)   
   - 호소문 낭독 및 전달(유림단체 대표 100명)

 시간계획
       

시 간

내 용

비 고

14:00 ~ 14:05

5

참석자 소개

향교재단사무처장

14:05 ~ 14:10

5

경과보고

14:10 ~ 14:20

10

호소문 발표

- 낭독(경북향교재단 이사장)

유림대표

- 향교재단이사장

- 성균관유도회경북본부장

- 경북청년유도회 회장

14:20 ~ 14:30

10

호소문 전달

군위군청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유림 호소문


경북의 유림은 유도가 지향하는 대동사회 구현을 위해 우리 역사의 굽이굽이 마다 선도적으로 앞장서서 민족과 나라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 왔다.
대구․경북 미래발전을 좌우하게 될 역사 이래 최대 사업인 통합신공항이전 사업이 무산에까지 이를 수도 있는 통탄스러운 상황에 직면한 이때, 대구․경북의 존망을 염려하는 절박한 심정으로 경북유림이 나서고자 한다.
대구․경북은 선비정신을 현대에 계승․발전시켜 오면서 국가 근대화와 경제발전을 이끌어 온 대한민국의 중심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인구가 점점 감소하고 지방소멸 위험지역으로 전락하여 힘이 쇠락하게 되고 나라의 변방으로 밀려나 버리게 되었다.
이러한 생존의 위기에 통합신공항은 지역경제를 일으켜 대구․경북을 역사의 중심에 다시 우뚝 세울 천재일우의 기회이자, 우리 후손들의 미래를 담보할 유일한 희망이다.
지금 대구와 경북은 통합신공항 건설로 하늘길을 열어 지역발전을 앞당기는 도약의 길로 가느냐, 지역이 성장동력을 잃고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소멸의 길로 가느냐의 기로에 서 있다.
우리의 후손들에게 새로운 공항을 통해 대구․경북이 세계의 중심으로 나아가는 발전의 시대를 열어 주지는 못할망정, 하늘이 준 기회를 놓치고 희망도 미래도 없이 고통 속에 하루하루 살아가는 참담한 현실을 물려주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제는 진정으로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힘을 하나로 모으고 합리적 행동에 나서야 할 때에 군위군민의 아픔을 이해하면서 이에 경북의 유림들은 510만 시도민의 염원을 깊이 가슴에 담아 간절한 심정으로 호소한다.
군위군은 앞으로 다시는 없을 기회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우리 경북의 희망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바람직한 결단을 내려주시길 간절히 청하는 바이다.

                                                                 이천이십년(경자년) 칠월 이십팔일

                                                              경상북도 유림회원 대표 박원갑 외 일동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고성 고용복지센터 개소 축하 간담회 개최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12월 3일, 고성군청 군수실에서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들과 고성 고용복지센터 개소를 축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개소식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하여 간담회로 대체하고 축소하여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승환 부산지방고용노동청 통영지청장과 정영란 통영고용센터장이 참석하여 고성 고용복지센터의 개소를 축하하고, 군민들의 고용서비스 증진을 위해 기관 간 협력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국내·외 경기침체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으로 고용과 일자리에 대한 군민들의 욕구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이 때, 고성 고용복지센터가 개소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두 기관이 더욱 협업하여 군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성 고용복지센터는 통영고용복지플러스센터와 고성군의 긴밀한 협의를 거쳐 지난 11월 16일, 고성군 양강빌딩 5층(동외로 175)에 개소하여 운영되고 있으며 취업지원서비스, 일자리 상담·연계, 취업 및 구인기업 지원, 취업장애요인 해소를 위한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