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7.9℃
  • 천둥번개서울 25.3℃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5.9℃
  • 박무부산 25.3℃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성남IC 판교방향 진출로 23일(목) 16시 개통

▸道公, 성남나들목(판교)에서 탄천로로 연결되는 진출로 신설...정체 해소 기대
▸여수사거리 통과 없이 판교방면 우회 가능... 진출 시 TG 우측차로 이용해야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퇴계원→판교 방향 성남나들목에서 탄천로로 바로 연결되는 신규 진출로를 23일(목) 16시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신규 진출로를 이용하면 상습정체구간인 성남대로(국도3호선) 여수사거리를 지나지 않고 판교방면으로 갈 수 있다. 다만, 해당 진출로는 성남요금소 광장부 끝에서 바로 진입하기 때문에 안전한 이용을 위해서는 반드시 요금소의 우측 하이패스·현금차로(5~12차로)를 통과해야한다.

 한국도로공사는 성남나들목 일대 정체해소를 위해 지난 해 6월부터 진출로 공사를 시작해 약 1년 만에 개통하게 됐으며, 총 사업비 22억원이 투입됐다.

  o 탄천로로 교통량이 일부 분산됨에 따라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를 이용해 판교방면으로 진출하는 차량들의 교통편의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성남나들목 신규진출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는 안전을 위해 반드시 요금소 우측차로를 통과하고, 시속 30Km인 제한속도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붙  임 : 관련 사진
 

붙 임

 

관련 사진


                                                        신규 진출로 위치도

                                                                     주 이용경로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도, 9년 만에 비상4단계 대책본부구성.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 총력 대응
중부지방에 집중된 호우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도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하는 등 총력대응에 나섰다. 경기도가 비상 4단계 수준의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한 것은 2011년 이후 9년 만이다. 경기도는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예상되자 이날 오전 9시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비상 2단계에서 4단계로 즉각 격상하고 대응에 나선 상태다. 이에 따라 경기도 재난대책본부에는 한국전력공사, KT 등 유관 기관과 도 공무원, 소방재난본부 등 40명의 인력 투입돼 호우피해현황과 전파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안성시 재난대책본부와 이천시 장호원교, 청미천 현장을 살펴보고 관련 공무원에게 최선을 다해 피해를 줄일 것을 당부했다. 김 부지사는 “안성, 이천, 용인, 여주 등 호우가 집중된 지역은 부단체장이 직접 현장을 확인해야 한다”면서 “특히 피해가 큰 안성 등의 지역은 주민안전지대 대피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2일 오후 2시 기준 경기도에는 평균 107.5㎜의 비가 내렸다. 안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