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6.4℃
  • 흐림울산 24.6℃
  • 박무광주 24.5℃
  • 부산 24.0℃
  • 흐림고창 24.0℃
  • 제주 24.3℃
  • 흐림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독립운동가 김응탁 선생 첫 유족연금 장학기금 기탁

하동군, 조카 김영휘 해군대령 직접 제작한 거북선 모형 하동군수에 증정

 

국가로부터 처음 받은 독립운동가 김응탁(金應鐸·1893∼1959·건국훈장·하동군 적량면) 선생의 첫 유족연금 한 달분 150만원과 선생의 조카 김영휘(71·해사 28기) 예비역 해군대령이 직접 제작한 거북선 모형 1점을 하동군장학재단과 군수에게 기탁하고 증정했다.

  하동군은 김응탁 선생의 손자 김순식(서울)·김윤식(서울)씨와 조카 김영휘(진해)·김영수(적량면)씨가 11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윤상기 군수에게 장학기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후손들은 “하동군이 2018년 3월부터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 소장과 함께 미발굴·미포상 독립운동가 찾기 전수조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굴한 조부가 올해 3·1절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건국훈장’이 추서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로부터 유족연금을 받은 선생의 후손들은 하동군과 정재상 소장을 찾아 그간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국가로부터 처음 받은 유족연금 한 달분 150만원을 하동군장학재단에 기탁했다.

  이와 함께 선생의 조카 김영휘(하동군 출신) 예비역 해군대령이 군복무시절 직접 제작한 거북선 모형 1점을 윤상기 군수에게 증정했다.

  선생의 후손 김순식(62) 씨는 “조부께서 꿈꿔 왔던 부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인재양성에 쓰는 것이 보다 값진 일이라 여겨 집안 어른들의 동의를 얻어 첫 유족 연금을 하동군장학재단에 기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상기 군수는 “이번 장학기금은 지금까지 기탁한 그 어떤 장학기금보다도 값지고 뜻있는 것”이라며 “독립운동가 김응탁 선생의 숭고한 정신이 후세에 계승될 수 있도록 장학재단에서 잘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독립운동가 김응탁 선생은 1919년 3월 18일 하동군에서 박치화, 황학성(선생의 계매), 정낙영, 이범호, 정희근 등과 함께 대한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하동장터 만세운동에 참여해 활동하다 체포돼 1920년 10월에 징역 1년을 받았다.

  선생은 이후 친동생 김승탁(金承鐸·1900∼1943·건국포장)과 함께 중국 만주로 망명 독립운동을 펼쳤다.

※ 사진설명: 
1. 독립운동가 김응탁(1893~1959) 선생
2. 김응탁 선생 후손들이 군수 집무실을 찾아 윤상기 군수에게 장학금을 기탁했다. 이 자리에는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 소장이 함께했다.
3. 독립유공자 김응탁(건국훈장)·김승탁(건국포장) 선생의 조카 김영휘 예비역 해군대령이 윤상기 군수에게 군복무시절 직접 제작한 거북선 모형 1점을 증정하고 있다.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