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0.8℃
  • 서울 19.6℃
  • 대전 20.8℃
  • 대구 21.0℃
  • 울산 21.6℃
  • 광주 21.3℃
  • 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해양환경공단, 백령도 점박이물범 서식지 정화활동 실시

유관기관, 지역주민들과 함께 해안가 쓰레기 0.55톤 수거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백령도에서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의 서식지 정화활동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점박이물범은 겨울철에 중국 랴오둥만에서 번식하고 봄부터 늦가을까지 우리나라로 남하하여 백령도, 가로림만 등에 서식하는 해양보호생물이다.

  이번 정화활동은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내 최대 서식지인 백령도에서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공단, 인천녹색연합, 백령도 지역 주민 등 민·관 합동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백령도에서 수년째 점박이물범 보호를 위해 앞장서 온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이하 점.사.모)에서도 함께 했다.

  공단과 유관기관 및 주민들은 물범바위와 인공쉼터 등 점박이물범의 휴식공간이 위치한 하늬바다 해안가 인근에서 점박이물범 생존에 위협요인이 될 수 있는 폐플라스틱, 폐어구 등 해안쓰레기 약 0.55톤을 수거하였으며 하반기에도 1~2차례 더 정화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점박이물범은 국내에 특정한 서식처를 갖고 있는 유일한 기각류로서 보전가치가 매우 높은 해양보호생물이다.”며, “백령도가 점박이물범 최대 서식지로서 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단은 해양수산부, 백령도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점박이물범 보호·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 2018년 백령도 하늬바다에 조성된 점박이물범 인공쉼터 사후관리의 일환으로 ▲인공쉼터 모니터링, ▲서식지 정화활동, ▲점박이물범 먹이자원 방류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참고1

 

점박이물범 생태학적 특징


                                                                                    

종명

점박이물범

사진


영명

Spotted seal

학명

Phoca largha

크기

성체 : (몸길이) 수컷 1.7m, 암컷 1.6m, (체중) 80~130kg

출생 시: 평균체장 80cm, 평균체중 10kg(평균수명 30~35)

분포

황해, 동해, 오호츠크해, 캄차카반도, 베링해, 알래스카 연안에 서식하며 국내는 백령도가 가장 큰 서식지로 300여 마리가 여름을 보냄

특징

몸 색깔 : 회색이나 황갈색 몸체에 검은색과 점무늬가 산재

백령도에 서식하는 점박이 물범은 황해 개체군으로 1~3월 중국 보하이만랴오둥만 유빙(遊氷) 위에서 새끼를 낳고, 봄에 남하를 시작하여 산둥반도와 백령도에서 여름을 지낸 후 늦가을부터 다시 보하이만랴오둥만으로 이동

주로 어류와 두족류를 먹이로 삼음

1940년대 황해 전체에 약 8,000마리가 서식했으나 가죽·약재·고기 등을 얻기 위해 이루어진 남획으로 1980년대에 2,300마리로 급감하고 2000년대 이후 약 1,200마리 미만이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

비고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해양보호생물로 지정 (해양수산부, 2007)

멸종위기 야생동물 II(환경부), 천연기념물 제331호로 지정(문화재청)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