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17.2℃
  • 흐림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8℃
  • 구름조금울산 15.4℃
  • 흐림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17.3℃
  • 흐림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7.2℃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용인특례시, 초등학생 대상 기후위기 교육

2024 기후변화주간 첫 행사로 성산초 학생 대상 진행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활동 예정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19일 용인성산초등학교 학생들이 제54주년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해 열리는 기후변화주간 행사에서 ‘어린이 기후어사대’를 체험하며 탄소중립을 익혔다고 밝혔다.
기후어사대는 집과 학교에서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실천 활동을 위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잔반 남기지 않기’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성산초 6학년 학생들은 18일과 19일 각각 50명씩 용인중앙시장역에 모여 경안천길로 처인구 남동 용인시기후변화체험교육센터까지 약 2.5km를 걸으며 기후위기를 배우고 모의 과거시험을 보았다.
학생들은 먼저 센터 환경교육사 2명으로부터 지구온난화에 따른 폭염, 가뭄, 태풍 등 이상기후 현상과 이로 인한 생물다양성의 위협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후 경안천을 걸으며 다섯 번의 시험을 치렀다.
이정숙 환경교육사는 행사를 시작하며 "지구 곳곳에서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대형산불, 폭염, 폭우, 폭설, 태풍, 가뭄, 홍수, 한파 등과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많은 생물종이 멸종위기에 처하고 생물다양성이 위협받고 있다. 이러한 기후변화현상를 맞아 우리는 지금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환경교육사는 이후 기후어사대 과거시험을 소개하고 학생들의 선전을 당부했다.
학생들과 경안천길을 걷던 이 환경교육사는 첫 번째 과제를 출제했다. "암행어사 출두요~하면서 꼭 꺼내 보이던 물건은 무엇일까요?"라고 쓰여진 첫 문제가 공개됐다. 답은 ‘마패’다. 4개로 나눠진 팀별로 논의 끝에 한 명씩 강사에 다가가 정답을 말하고 통과되면 '통(通)'이라고 적힌 통과 증서를 받았다.
다시 한참을 걷다가 두 번째 문제가 주어졌다. 이번 과제는 기후위기에 대해 팀별로 표현해 사진찍기다. 한 팀은 지구가 병들고 있다는 것을 아픈 표정을 하며 표현했다.
세 번째 문제는 자원순환 OX퀴즈로 '무색패트는 무색패트끼리 배출한다' 등 다섯 문제가 이어어졌다. 학생들은 팀별로 논의해 O와 X에 줄을 섰다. 정답은 O다.
네 번째 문제는 초성을 주고 이를 맞추는 것으로 ‘다양한 생물들이 다양한 환경에서 살고 있는 것을 ㅅ ㅁ ㄷ ㅇ ㅅ이라고 한다’는 예시가 주어졌다. 답은 ‘생물다양성’이었다.
센터에 도착한 학생들은 다양한 체험을 한 뒤 마지막 문제를 받았다. 팀별로 센터의 체험 관련 문제를 하나씩 뽑아 답을 맞추는 방식이다. 한 팀은 센터의 ‘리보’ 로봇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묻는 질문지를 뽑았다. 답은 ‘재활용 폐기물’이다.
다른 한 팀은 ‘온실가스 중 왜 사람들이 이산화탄소만 기억을 하고 있을까?’라는 문제를 뽑았다. 답은 이산화탄소가 가장 많은 90% 이상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어서다. ‘젖소의 방귀와 트림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는 무엇인가’라는 문제도 있었다. 답은 ‘메탄’이다. 모두 센터의 체험 관련 패널에 소개돼 있는 내용들이다.
과거시험 형식의 문답을 통과한 학생들은 기후어사대로 임명됐다. 센터에서 열린 임명식에서 참여자 대표 4명은 조선시대 과거급제자 옷과 어사모를 착용하고 어사대 임명 교지와 마패를 받았다.
어린이 기후어사대 대원으로 임명된 서윤아 학생은 “기후위기가 이렇게 심각한 줄 몰랐고,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경안천을 걸으며 버드나무 아래에서 관련 문제를 맞췄을 때 기뻤다“며 ”기후어사대로 임명됐으니 주위에 기후위기에 대해 알리는 전도사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황준기 용인특례시 제2부시장은 “어린이 기후어사대는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한 지구 환경보호에 한 걸음 다가서기 위한 실천 행동이다”라며 “탄소중립 실천 문화 활성화를 위해 학생뿐 아니라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전역장병 일자리 제공 위한 취·창업박람회 육군 5사단서 개최
군 복무를 마치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는 우수한 역량과 재능을 가진 전역(예정)장병들의 취·창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박람회가 육군 제5병사단(사단장 윤기중 소장)에서 개최됐다,이번 행사는 부대 내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군에서 터득한 강인한 책임감과 리더십을 겸비한 전역장병을 대상으로 독자적으로 부대에서 개최되는 첫 박람회로 급격한 사회 변화로 어려움을 격고있는 장병들을 고려할 때 매우 주목할 만한 행사로 보인다.특히 장병들의 이동 불편과 업무공백 최소화를 위해 실질적 일자리가 가능한 기업들을 초청, 발굴하여 기업 인사담당자가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전역을 앞둔 장병들에게는 일자리정보 습득과 선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행사에는 윤기중 사단장(소장)이 직접 행사장을 방문해 박람회에 참석한 장병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윤 사단장은 먼 거리까지 직접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정보를 제공해준 업체 관계자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며,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헌신한 장병들이 전역 후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특히 이날 육군 보병 5사단사령부 취.창업지원담당 윤호상 주무관의 적극적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연탄공장 부지의 재탄생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사진 왼쪽부터 안규백 국회의원(서울 동대문구갑),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김두용 ㈜삼천리이앤이 전무이사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27일 동대문구 이문동 소재 ‘삼천리 연탄공장 부지의 매매 및 효율적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은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국회의원(서울 동대문구갑), ㈜삼천리이앤이 김두용 전무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삼천리 연탄공장’은 서울의 마지막 남은 연탄공장으로, 1968년 설립 후 현재까지 약 56년간 가동됐다. 연탄산업이 호황이던 시절에는 하루 약 30만 장의 연탄을 생산해 서울시 전역으로 보내던 전국 최대 규모의 연탄공장이었다. 공장을 운영해온 긴 시간 동안, 동대문구 주민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포함해 지역사회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온 삼천리 연탄공장이었지만, 공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비산먼지로 인해 고통을 겪어온 지역주민들은 지속적으로 공장의 이전을 요구해왔다. 구는 공장 이전, 매매와 관련해 오랜 기간 공장 소유주 및 관계자를 만나 설득했으나, 이전은 쉽지 않았다. 이런 상황 속에 2022년 7월 취임한 민선8기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취임 직후부터 동대문구의 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