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5℃
  • 맑음경주시 25.8℃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대전시 인구 감소 역전 매진

인구정책 5대 분야 91개 사업에 6,146억 원 투입


대전시는 인구 감소추세 역전을 위해 2024년도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5대 분야 91개 사업에 6,146억 원을 투입한다.
대전시는 18일 2024년 제1차 인구정책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수립한 인구정책 기본계획(2023~2027)의 연도별 후속 조치로 2024년도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이날 이장우 대전시장은 인구정책 관련 관계기관 및 단체, 교수 등 전문가 23명을 제2기 대전광역시 인구정책위원으로 위촉하고, 향후 2년 동안 시 인구정책에 많은 자문과 관심을 요청했다.
2024년도 인구정책 시행계획은 5대 분야로 ▲촘촘한 돌봄과 양육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주거안정 ▲생활인구 증대 ▲도시 매력도 향상 ▲도시 포용․연대성 강화 등에 걸쳐 91개 사업으로 시청 25개과에서 추진하고, 5개 구청도 인구감소 대응에 함께 나선다.
우선, 청년층의 결혼 및 출산율 제고, 청년 인구의 대전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공급과 주거안정 지원에 28개사업(전액 시비 21개사업) 1,082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영유아 및 어린이 돌봄과 양육을 촘촘하게 지원하기 위해 39개 사업(전액 시비 24개 사업*) 2,235억 원을 집행하고, 사립 유치원 및 어린이집 유아교육은 시 교육청과도 협력하여 추진한다.
대전을 방문하는 관광객, 대전의 스포츠 및 여가 시설, 소비시장을 찾아 대전으로 유입되는 생활인구의 확대를 위해 8개 사업에 2,251억 원을 투자한다.
대전 이외의 지역으로부터 인구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도시의 매력도와 포용·연대성 강화에 16개 사업, 578억 원을 투자한다.
대전시 인구는 2014년 7월 153만 6,000명의 정점을 기록한 이후 감소세를 유지하였으나, 2022년 이후 촘촘한 돌봄과 양육 지원, 청년 일자리 및 주택지원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통해 인구 감소세가 다소 완화되는 추세이다.
특히, 2022년에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합계출산율과 조출생률이 반등하였으나, 지난해 다시 합계출산율이 낮아지는 등 인구감소에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한국관광공사가 관광데이터랩을 통해 제공하는 2024년 2월 중 대전 방문객은 713만 명으로 추계되고, 이는 주민등록인구수 대비 5배나 많은 수치로 특·광역시 중 세 번째로 높은 비율로 향후 다양한 생활인구 확대 시책을 강구하여 지역활성화에 노력해야 한다는 시사점을 준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저출생 및 인구감소 문제는 수도권보다 잘 사는 지방도시가 나와야 극복이 가능하다”라며“우리 손으로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만들어 우리 미래세대들이 일하고 정착하고 아이 낳고 잘 살아갈 수 있는 도시기반 조성에 발 벗고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