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0.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함평군,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추진



전남 함평군이 지역 내 중소기업의 환경시설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 및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2024년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해당 사업은 함평군 소재 중‧소기업 중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을 대상으로 총사업비는 1억 4천5백80만 원이며 사업비 한도 내에서 실제 소요 비용의 90%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내용은 노후 방지시설의 개선 비용, 사물인터넷((IoT) 측정기기 부착 사업비의 90%를 지원하며 3년 이내 설치한 방지시설과 5년 이내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방지시설은 제외한다.
특히, 군은 지난 2022. 5. 3.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이 개정되어 기존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도 사물인터넷((IoT) 측정기기 부착이 의무화됨에 따라 이를 부착해야 하는 대기배출시설 사업장에 대해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접수 기한은 2024년 5월 3일(금)까지이며,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장은 공고문의 신청서를 작성해 함평군청 환경관리과에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영세사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는 동시에 대기질 개선에 기여하는 만큼 사업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부산시, 국내 최초로 '바이오필릭 시티 네트워크' 회원 도시로 인증받아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국내 최초로 세계적(글로벌) 도시연합인 '바이오필릭 시티(생명사랑 도시) 네트워크'의 회원 도시로 인증받았다고 밝혔다.바이오필릭 시티는 2011년 버지니아대학교에서 시작된 도시프로젝트로, 다양한 생명체와 사람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모델을 말한다. 도시화로 인해 자연과 격리되고 있는 현시대 속에서 바이오필리아[생명체(bio)+사랑(philia)], 즉 생명 사랑이라는 개념을 도시계획에 접목한 방법론이다. '바이오필릭 시티 네트워크'는 바이오필릭 시티 구상을 지향하는 세계적(글로벌) 도시연합으로, 현재 13개국 31개 도시가 회원 도시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인증으로 회원 도시는 부산을 포함해 14개국 32개다.이번 인증은 시가 부산을 시민이 살기 좋은 공원과 정원 속의 도시, 그리고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녹색 도시로 조성하고자 하는 의지와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시는 ▲낙동강하구 국가도시공원 지정 ▲낙동강 국가정원 지정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맥도그린시티 조성 등을 추진해오고 있다.이번 인증을 기념하기 위해 시는 기념행사로 오늘(27일) 오후 2시 30분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바이오필릭 시티(생명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