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사회

“이동하는 모든 순간, 안전과 편리를 더하는 국민의 KoROAD”

도로교통공단, 창립 70주년 기념식 개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창립 70주년을 맞아 26() 강원도 원주시 공단 본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미래 70년을 준비하기 위한 새 비전(이동하는 모든 순간, 안전과 편리를 더하는 국민의 KoROAD)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1954212일 창립 이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홍보·방송·연구·기술개발과 운전면허시험관리 등 교통관련 사업 전반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131한국도로교통공단법제정공포로 도로교통 안전을 위한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법률적 지위를 얻어, 변화하는 환경과 정책에 맞춰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한국도로교통공단법 시행은 2024731

 

이날 공단 창립 7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송기헌 국회의원, 김학관 경찰청 생활안전교통국장, 원강수 원주시장, 김준영 강원경찰청장, 박동현 원주경찰서장, 강원혁신도시 공공기관장을 비롯해 김응권 한라대학교 총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전(15)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70주년 축하 영상 상영 VR 드로잉 공연 유공자 포상 및 표창 수여 비전 퍼포먼스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비전 퍼포먼스에서는 지난해부터 전 직원 의견수렴과 외부전문기관 검토를 거쳐 확정된 공단의 신() 비전 이동하는 모든 순간, 안전과 편리를 더하는 국민의 코로드(KoROAD)’ 선보이며, 도로의 개념이 확장되고 신교통수단이 등장하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국민의 교통안전과 이동편리를 책임질 것을 선언했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교통사고 예방과 감소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역대 최소로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헌신한 공단 가족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앞장서고, 자율주행차 시대를 대비하며, 청렴문화 조성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단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새로운 교통안전 기관인 한국도로교통공단으로 100년을 바라보며 도약하고 힘차게 나아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 TBN 교통방송은 27() ‘도로교통공단 창립 70주년 스페셜 데이를 마련하고 프로그램 간 진행자를 바꿔 색다른 방송을 선보인다. , 공단 캐릭터 호둥이가 출연하는 도로교통 사행시 짓기등 특별한 코너로 청취자와 함께 공단 창립 70주년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이동환 고양시장 “메가시티 적극 추진하겠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교통·일자리·대학 유치 등 시민 이익에 부합하도록 수도권 재편(메가시티)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5일 고양특례시청에서 수도권 재편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재편에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우선 이 시장은 “메가시티는 몇 달 전이 아닌, 수십 년 전부터 그 필요성이 대두돼 온 시대적 과제이며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 6개구를 접한 가장 가까운 이웃이며 하루 16만 명이 서울로 출퇴근하고 소비하고 있다”라며 “행정구역만 다를 뿐, 사실상 많은 기능이 서울과 연결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양시 일부 지역이 행정구역 개편으로 서대문구, 은평구로 서울의 일부가 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지난 해 11월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고양시의 수도권 재편 구상을 밝혔고 오세훈 시장 역시 공감하며 동의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고 말하고 “서울과 고양은 하나의 생활권임에도 불구하고 행정으로 엄격하게 단절되어 있어 일관된 정책을 적용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고양시의 도시여건에 대해 서울 집중을 억제한다는 이유로 서울의 경계에 그린벨트가 견고한 울타리처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