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2.6℃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5.4℃
  • 대구 23.6℃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5.4℃
  • 부산 23.5℃
  • 흐림고창 25.6℃
  • 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사회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 풍성한 행사와 함께 개막

- 9. 1. ~ 9. 3. 일산호수공원
- 스타 작가 강연, 이색 독서 체험, 문화 공연 이어져
- 이동환 시장 “건강한 독서문화 선도…함께 즐기는 독서문화축제 되길”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에서 국내 최대 독서문화축제인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본 행사의 막이 올랐다. 9월 1일(금) 오후 5시 일산호수공원 한울광장에서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을 비롯하여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과 김준희 한국출판산업진흥원장, 김영식 고양시의회의장, 도·시의원, 독서·문화·예술계 인사, 추진협의회와 시민이 참여해 독서대전의 개막을 축하했다.

개막식 행사에서는 독서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에 대한 ‘독서문화상’과 ‘전자출판대상’ 수여식이 있었다. 책 읽는 가족, 책소리 나는 우리 반, 인스타툰 공모전 등에 대한 시상식도 거행됐다.

특히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독서대전을 기념하여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의 슬로건 ‘읽는 사이에 - 변화하는 나, 성장하는 우리’를 주제로 내빈과 2014년에 태어난 어린이가 함께 대형 블록 조형물을 만드는 특별 개막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또한 5060세대 시니어 모델이 지난 6월부터 준비한 인생 책 패션쇼 ‘라이브러리 런웨이’도 관중들이 열띤 환호와 뜨거운 박수 갈채 속에서 진행됐다. 이어 국내 최초 쇼콰이어 그룹 「하모나이즈」의 아름다운 축하 공연은 시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2부에서는 디엠지(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사전행사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 영화 상영, ‘라 퍼커션’의 흥겨운 연주 등이 이어져 축제 분위기를 더했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3일까지 독서대전에서는 다채로운 강연, 공연, 북토크, 체험, 전시, 토론회, 디지털 북페어코리아 등 56개의 매력적인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김영하, 김영철, 은희경, 박상영, 박준 등 14명의 스타 작가의 강연, 150개의 출판사와 서점 부스, 12개 체험 및 홍보부스가 시민을 기다린다.

또한 아티스트북 등 5개의 기획전시, 그림책 1인극 공연, 독서 체험 프로그램, 반려견과 함께 하는 독서 공간 ‘잔디밭 책멍멍’, 독서 마라톤 등 이색적인 행사와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은 책 문화 축제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며 “미래를 바꾸는 힘은 바로 독서에 있다. 풍부한 독서야말로 사회 구성원의 지식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건강한 사회로 나아가는 지름길이다. 독서대전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최고의 문화 도시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스타 작가들과의 만남, 이색적인 독서 체험, 즐거운 문화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니 많은 시민께서 발걸음 해주셔서 가을의 정취와 책이 주는 풍요로움에 흠뻑 빠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고양특례시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프로그램 일정과 참여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 독서대전 누리집(korearf.kpipa.or.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설명>
1-2.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3-4. 김영하 작가의 강연
5.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 개막식 (23.9.1.)
6. 책체험 버스
7.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고양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용인특례시, 광역시급 대도시 공간계획 구상한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광역시급 도시를 목표로 대도시 공간계획을 구상하는 등 도시기본계획을 전면적으로 다시 짜고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반도체 중심도시로 급부상하면서 인구가 급증하는 상황을 반영해 부도심을 추가하는 등 도시 공간구조를 재설정하고 도로나 철도 등 기간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확충하는 설계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11일 오후 용인특례시청 에이스홀에서 민선 8기 취임 2주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세계 최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이란 새로운 환경에 맞춰 도시구조와 기능을 재설정하고, 대한민국 반도체 중심도시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할 대도시를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이동·남사읍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조성, 국가산단 등 용인 세 곳에 대한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이동읍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결정, 옛 경찰대 부지 문제 해결 등 민선 8기 2년 동안의 초대형 성과와 부문별 추진 상황 등을 설명한 뒤 이같은 시의 장기 발전 구상을 소개했다. 시가 반도체 중심도시로 급부상하면서, 인구 또한 광역시급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그에 걸맞은 도시를 건설하고,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