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4.2℃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2.5℃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9.8℃
  • 제주 30.4℃
  • 맑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3.4℃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조금강진군 31.3℃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조금거제 31.9℃
기상청 제공

인천 특사경, 대기오염 발생업체 3곳 적발

- 남동구 일대 대기오염 발생사업장 특별 점검 실시 -
- 대기오염 배출시설 설치신고 없이 불법행위 업체 적발 -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은 남동구청과 합동으로 인천 남동구 간석동(부평농장) 및 운연동 일대 사업장 15개소에 대해 이달 12일부터 13일까지 2일간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미신고 대기오염 배출시설 설치․운영하는 사업장 3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간석동 및 운연동 일대는 노후화된 소규모 공장이 밀집돼 환경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곳으로 이번 특별 점검을 위해 드론을 이용, 대기오염 발생 의심사업장을 선정했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대기배출시설을 설치하려는 자는 사전에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하여야 하고, 매년 점검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대기오염 배출시설 설치신고를 하지 않고, 연마시설(주방기구류 생산), 가황시설(고무제품 제조) 및 도장시설(자동차 정비)을 설치․운영한 3개 업체가 이번 특별점검에 적발됐다. 

이들 업체들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적발된 사업장은 시 특별사법경찰에서 직접 수사를 진행하며, 행정처분 사항에 대해서는 남동구청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김중진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난립해 있는 공장지역의 환경오염물질 발생 사업장에 대해 앞으로도 각 구청과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관련사진

                         주방 기구류를 생산하는데 사용하는 연마시설 설치 사진

     고무제품을 생산하는데 사용하는 가황시설 설치 사진


     자동차 정비 중 페인트 칠을 하는 도장시설 설치 사진


                        드론을 활용하여 대기오염 발생 사업장을 찾고 있는 장면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대전시,‘협동조합의 날 10주년 기념식’개최
□ 대전시는 2일 오후 대전성장지원센터에서‘협동조합의 날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ㅇ 협동조합의 날은 1923년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이 협동조합 개념을 알리고 협동조합의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7월 첫째 주 토요일로 지정한 기념일로, 우리나라에서도 2012년 제정된 협동조합기본법에 같은 날로 지정하여 축하하고 있다. ㅇ 대전시가 주최하고 미래한남혁신원과 한밭협동조합연합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한남대학교 이광섭 총장, 한밭협동조합연합회 오세정 회장, 대전사회적기업협의회 등 협동조합 관계자, 일반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ㅇ 이날 기념식에서는 우수한 비즈니스 모델 발표자 소셜스토리미디어 김동수 이사장과 포장이사를 통한 일자리창출에 기여한 모여라협동조합 박종률 이사장이 상장을 받았다. ㅇ 이어 협동조합의 적극적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한 공로로 하나리모델 협동조합 김영배 이사장과 미래한남혁신원 박정용 부교수가 표창을 수여 받았다. □ 기념식에 함께한 이장우 대전시장은“협동조합은 개인이 아닌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조직기반으로 사회적 가치실현을 도모하는 중요한 수단이자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이라며, 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