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9.9℃
  • 구름조금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0.3℃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10.3℃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남해군 국립 한국섬진흥원 유치 공모 도전’공식화

동‧서‧남해안의 중심 남해군 한국섬진흥원 유치 계획 수립

URL복사

   

남해군이 행정안전부가 설립을 추진하는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데 적극

적으로 나섰다.
 남해군은 3일 ‘한국 섬 진흥원’ 유치를 공식화하고 공모 절차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을 통해 전국 섬 정책 종합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한국섬진흥원의 설립근거를 마련하고, 4월까지 공모를 통해 설립지역을 선정‧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섬 진흥원’은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을 하는 기관으로 국가 균형발전 가치를 실현하는 데 주 목적을 두고 있다.
 
 ‘한국 섬 진흥원’을 유치하는 지역은 앞으로 5년 간 407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74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등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군은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 지자체’로 청정한 자연 환경을 보존하고 있어 그 어느 곳보다 한국 섬 진흥원의 설립 취지와 부합한다는 평가다. 
 서해안과 동해안의 중심인 남해안, 그 남해안 중에서도 중심지가 남해군이라는 점도 큰 매력이다.

 장충남 군수는 “지정학적 조건이나 국가 균형 발전 측면에서 봐서도 한국 섬 진흥원이 남해에 들어서는 것이 적합하다”며 “살기좋은 섬 만들기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해군의 역량과 한국 섬 진흥원의 전문성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섬진흥원 설립지역 유치 공모전에는 경남 남해군, 통영시, 전남 신안군, 목포시, 인천 옹진군, 중구, 충청남도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섬 진흥원은 3실 8개팀으로 50여 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3월 8일까지 설립지역 공모 접수를 마감하고 4월중 설립지역 발표, 5월중 재단설립, 8월중 본격 근무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경남농업인 3단체 성공 맞손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위원장 김경수 도지사)는 지난 14일 조직위 2층 소회의실에서 한국농촌지도자경상남도연합회(회장 박상문), 한국생활개선경상남도연합회(회장 공길여), 한국4-H경상남도본부(본부장 김종철)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조직위가 체결한 최초의 업무협약으로, 엑스포의 성패를 좌우할 관람객 유치를 위한 첫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협약은 농촌지도자경상남도연합회 등 3개 농업인단체가 농촌을 지켜나갈 후계 세대 육성을 위해 창립됐고, 하동세계차엑스포는 미래세대를 위한 차(茶)를 주제로 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기관 간의 공통점을 확인하고 상생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식은 엑스포조직위와 3개 기관 대표의 인사 말씀,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협약내용은 △엑스포 홍보 지원 △농업인단체 조직망을 통한 단체 관람객 유치 및 입장권 구매 △엑스포 기간 중 농업인단체 주관 행사의 하동 개최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3개 기관 대표들은 “우리나라의 소중한 농업 유산인 차를 주제로 한 엑스포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와 기관 간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