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9.2℃
  • 맑음서울 16.1℃
  • 구름조금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4.3℃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3.2℃
  • 흐림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14.4℃
  • 맑음제주 15.3℃
  • 맑음강화 15.7℃
  • 구름조금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경기도, 올해 코로나 시대 ‘섬유산업 육성’ 힘쓸 민간 사업자 공모

○ 경기도, 2021년도 섬유산업 육성을 위한 민간 수행기관 공개 모집(~25일)
○ 민간단체에서 추진하는 것이 효과적인 섬유기업 맞춤형 신소재 개발 사업 등 3개 사업
- 섬유 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 섬유분야 맞춤형 신소재 개발, 섬유분야 유해물질 시험분석 및 인증 지

URL복사

경기도는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고 섬유산업 진흥을 위해 ‘2021년도 섬유산업 육성 지원사업’에 참여할 보조사업자를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공모 분야는 2021년도 섬유산업 육성 지원사업 중 민간 기관·단체에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효과적인 3개 분야다.
구체적으로 ▲섬유 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5억7,000만 원), ▲섬유분야 맞춤형 신소재 개발(2억6,500만 원),  ▲섬유분야 유해물질 시험분석 및 인증지원(2억5,000만 원) 등 총 10억8,500만 원 규모다.
‘섬유 제조 활성화 및 역량강화’는 코로나 시대 섬유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발굴 활동과 함께 이업종 융합제품 제조역량 강화, 섬유 핵심인재 혁신성장 지원, 니트소재 유니폼 개발 사업화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섬유기업 맞춤형 신소재 개발’에서는 영세 섬유기업의 신소재 제품기획과 관련한 친환경 신소재 개발 및 기술지도를 위해 기술협력 및 기업역량 강화, 기업 간 협업 시스템 구축 및 소기업 신제품 개발, 최신 트렌드, 기술정보 및 통계자료 등을 실시하게 된다.
‘섬유분야 유해물질 시험분석 및 인증지원’은 섬유소재 분야 유해물질 KC인증 시험분석비용 지원뿐만 아니라, 성적서 열람/보관 및 정보자료 제공, 섬유제품 안전시험 근접지원 등을 담당하는 분야다. 
보조사업자로 선정되면, 보조금을 지원받아 섬유산업 육성에 힘쓰게 된다. 참여 대상은 사업 수행 능력을 갖춘 도내 섬유관련 비영리 법인, 등록 민간단체, 연구·공공기관 등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오는 25일 오후 6시까지 신청서 등 필수서류를 구비해 경기도청 특화기업지원과(의정부시 청사로 1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3층)로 방문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 및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031-8030-2723, 2724)로 문의하면 된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부산시, 감천항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주민참여 R&D 선정
◈ 주민·지자체와 연구자가 문제기획부터 기술개발, 적용·확산까지 전단계 협업 ◈ 코로나19로부터 지역 주민 안전 확보 및 타 감염병에도 적용 기대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주관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공모에서 ‘지역주민 안전 확보를 위한 「해외 유입 선박의 감염병 확산 방지 포트 스루 플랫폼 개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과제당 5억 원(과기부 3억 원, 행안부 1억 원, 지자체 1억 원)의 사업비가 배정된다. 지난해 7월 감천항에서 해외 선박을 통해 유입되는 감염병 확산이 발생한 이후 국립부산검역소에서는 해외유입 선박의 철저한 검역을 위해 승선 검역을 통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대면 검사에 대한 위험성과 인력·업무 과부하 등 문제가 발생하고, 항만 관련 종사자, 지역 주민들의 안전 확보와 감염 확산 예방 등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7월 지역 현안 수요조사를 제출해 선정되었고, 연구자(부산대 김형회 교수), 항만공사, 항만 종사자, 지역주민이 ’함께 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