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4.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1.3℃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

용산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 7일 용산구청장실, 복지정책과에서 협약·개소식 개최
- 21㎡ 규모…센터장(희망복지팀장 겸직) 포함 9명 근무
- 사례분류, 상담, 현장방문, 서비스 연계 원스톱으로 진행

URL복사


가정이 위태롭다. 가정 내 폭력·학대·방임으로 인한 비극적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위기 가정이 대부분 ‘복잡한 사정’을 갖는단 사실이다. 위기가정을 지원,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보다 통합적인 관리와 대책이 요구된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7일 구청장실, 복지정책과에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 협약·개소식을 가졌다.

 협약식은 구청장실에서 열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동권 용산경찰서장이 위기가정 재발 방지를 위한 통합관리체계 구축 업무협약서에 날인했다. 이어 내빈들이 복지정책과에 마련된 시설을 둘러보고 개소식을 마쳤다. 

 센터는 21㎡ 규모다. 센터장(희망복지팀장 겸직)을 포함 최대 9명이 함께 근무를 선다. 가정폭력, 노인·아동학대 등 등 신고가 112로 접수되면 센터가 전면에 나서 사례분류, 초기상담, 현장방문, 사례회의, 서비스 연계, 모니터링, 사후관리 등 절차를 원스톱으로 이어간다. 

 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총괄은 용산구가 맡는다. 센터는 경찰(학대예방경찰관, Anti-Abuse Police Officer·APO), 통합사례관리사, 상담인력으로 구성되며 용산경찰서가 구에 APO를 파견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정보제공에 동의한 위기가정에 대해 통합사례관리와 관련된 정보를 상호 공유할 예정이다. 단 수사와 관련된 내용은 제외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통합사례관리 체계가 한층 강화됐다”며 “공무원과 경찰이 협력하여 위기가구에 선제적 대응과 신속한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사례관리란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대상자에게 복지·보건·고용·주거·교육 등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계·제공, 이를 지속적으로 상담·모니터링하는 사업을 말한다. 

 구는 센터 운영 외 직원 오리엔테이션 및 교육, 전문가 자문(슈퍼비전), 복지 아카데미 등을 통해 담당자들의 사례관리 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경찰서와 함께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고 위기가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구와 경찰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이슈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백두현 고성군수, 코로나19로부터 청정고성을 지킨다는 의지 밝혀
백두현 고성군수는 11월 25일) 오후 5시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고성 인근지역 창원, 진주, 사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청정고성을 지키기 위한 고성군의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백 군수는 “고성 인근지역인 창원, 진주, 사천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청정고성을 지키기 위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군민들에게 전한 ‘고성 인근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 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진주, 창원, 사천에 거주하면서 고성으로 출퇴근하고 있는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금융기관 종사자는 가족을 포함해 해당 지역 내에서 사적모임 및 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군에 거주하는 공무원 역시 가족을 포함하여 외지의 교육, 연수, 워크숍, 사적 모임 등의 참석을 금지하며, 확진자 발생 시 공동의 책임을 묻는다.또한 군내 확진자 모두가 관외를 다녀오고 난 후 발생했기 때문에 군비 등을 지원받는 단체의 관외 연수ㆍ교육 등을 금지한다. 둘째, 사업장 주소만 고성에 두고 타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사람이나 고성에 거주하면서 타 지역으로 출근하거나 사업을 하시는 사람들은 가족을 포함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