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3.1℃
  • 맑음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4℃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3.8℃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8℃
  • 맑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사회

도심의 흉물 남양주시 목화예식장, 상처와 다짐을 각오하는 광장으로 탈바꿈

남양주시, 29일 이석영 광장 선포식 개최

URL복사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홍유릉 앞을 흉물스럽게 가리고 있던 목화예식장을 허물고 이곳에 전 재산을 독립을 위해 바친 독립운동가이신 이석영 선생님 기념관과 광장을 건립한다.
 ‘Remember 1910!! 상처...그리고 다짐’을 주제로 29일 열린 ‘이석영 광장’ 선포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조광한 시장을 비롯한 이석영 선생의 종손이자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찬 前국정원장, 유흥근 광복회 남양주시지회장, 그밖에 시‧도 의원 및 국회의원 당선인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었다.

 이번 선포식은 지난날의 상처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를 다짐하기 위해 추진하는‘이석영 광장’의 조성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우리 민족에게 쓰라린 상처인 ‘경술국치’가 일어난 해이자, 이석영 선생 6형제가 국권 회복을 다짐하며 중국 만주로 망명을 떠난 ‘1910년’을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았다.


 시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한 독립운동가 이석영 선생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는 공간이 없는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하고, 남양주 출신 독립운동가 111인의 대표 격인 이석영 선생에 대한 헌양과 독립투쟁의 역사 및 희생정신을 기리자는 의미에서‘이석영 광장’으로 명칭을 결정했다. 
 이날 행사는 ‘이석영 광장’ 조성과정 소개를 시작으로 시립합창단의 독립군가 합창, 조광한 남양주시장의 이석영 광장 조성 선포와 축사, 이종찬 前국정원장의 답사, 뮤지컬‘이석영 바람의 노래’에 이어 이석영 광장 기념석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조광한 시장은 축사를 통해“여기까지 오는 과정에 우여곡절이 참 많았다. 예식장 건물 팔아서 뒷돈을 받았다는 소리까지 들었으며, 아직까지 잘못된 소문을 사실로 얘기하는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말 모욕적이고 너무나 자존심이 상했다”며 그간 이석영 광장을 추진하는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음을 털어놨다.


 이어 조 시장은 “어린시절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글귀가 가슴에 꽂혔다. 그럼에도 그동안 역사적 아픔을 감내하고 헌신하신 이석영 선생의 이름 석자를 후손으로서 알리지 못했다는 자책감이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며 “나라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 덕분에 평화로운 시대를 살고 있지만 우리 민족이 일제시대를 극복하고 이겨내고 있는지는 여전히 의문이며,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친일 잔재가 남아있지는 않은지 분명히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 독립운동 역사에 정통성을 대표하는 두 기둥인 상해임시정부와 신흥무관학교가 있었기에 우리가 오늘날 자유 대한민국에서 자존감을 유지하고 살고 있으나, 상해임시정부에 비해 화도읍 가곡리 일대 전 재산, 지금 가치로 환산하면 약 2조 정도의 엄청난 돈을 조국 독립을 위해 바친 이석영 선생과 6형제가 온갖 치욕을 감내하면서까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희생하셨던 부분은 지금까지 제대로 발굴되지 못한 게 현실이다”라고 하며, “지금부터라도 제대로 된 역사를 발굴할 필요가 있으며, 이 부분은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 시장은 “이석영광장과 기념관,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등 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이 독립운동을 위해 헌신하셨던 선열들의 족적을 남기고 되새길 수 있는 장이 되길 희망한다. 비록 소박하게 시작했지만 앞으로도 독립운동의 가치들이 우리 가슴속에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지난 날의 아픈 ‘상처’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를 ‘다짐’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 강조하며,


 “이석영 광장 프로젝트와 행사 준비 등에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와 시민들께 이 자리를 빌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축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3월 26일 (구)목화예식장 철거 행사를 시작으로 금곡동 434-5번지 일원 14,057㎡ 부지에 총 사업비 470억원을 투입하여 이석영 광장과  역사체험관, 역사 ․ 문화 향유공간에 여가 ․ 휴식 기능까지 더한 역사공원을 조성 중에 있으며, 역사체험관은 올해 8월말, 전체 역사공원은 내년 12월에 공사를 마무리 짓고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기획이슈

더보기
농어촌공사,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 개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3일 나주 본사 무궁화1실에서 「제50회 중앙운영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임 중앙운영대의원 14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식과 공사 및 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중앙운영대의원회는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농업기반시설의 유지관리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높여 대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00년에 만들어져 분기별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특히, 올해 구성되는 제9기 중앙운영대의원은 농업인의 대표성을 강화해, 각 지역 현안과 농업인의 요구사항을 공사 경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농어민과 함께 농어촌을 위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현장중심 경영을 표방해 온 김인식 사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임형호 회장, 한국생활개선연합회 김인련 회장 등 신임 중앙운영대의원들은 공사 주요업무, 통합 물관리시대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등의 설명을 듣고, 공사 경영진과 공사 현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 및 농어촌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업·농어촌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도 여러 면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농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