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16.4℃
  • 서울 21.2℃
  • 대전 21.5℃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7.1℃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0.9℃
  • 흐림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21.2℃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LH, ‘주거와 서비스 결합 발전방향 세미나’ 개최

- 주거와 돌봄서비스 결합 통한 초고령사회 선제적 대응방안 모색
- LH 및 김성주․김윤덕․고영인․문정복․장경태 의원 공동주최, 국토연구원 공동주관

URL복사

 LH(사장 변창흠)는 19일(목) 서울 영등포구 소재 글래드 호텔에서 초고령사회 선제적 대응을 위한 ‘주거와 서비스 결합 발전방향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H와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김윤덕, 고영인, 문정복, 장경태 의원이 함께 주최하고, 국토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주거와 돌봄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초고령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러 대안들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전례 없이 빠르게 급속히 고령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노인층 빈곤률은 상대적으로 높아 공적 돌봄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우리나라 상황에서, 

  이분법적(자가 또는 시설)․공급자 중심적인 노인 돌봄서비스 제공에 따른 문제점을 분석하고 주거·서비스의 분리에 따른 행정적 낭비를 막기 위해 주거와 복지서비스 결합 발전방향에 대해 전문가들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주제발표는 박미선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이 ‘임대주택에서 주거와 서비스 결합의 필요성‘을, 남기철 동덕여대 교수가 ’국내 주거와 서비스 결합 관련 정책 현황‘을 발표하며 논의를 시작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는 강현수 국토연구원 원장이 좌장을 맡아 △김지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세대공감과장 △서종균 서울주택도시공사 주거복지처장 △장봉석 치매케어학회 회장 △정현진 국민건강보험공단 연구실장 △최종훈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등이 패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변창흠 LH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초고령화사회 진입을 앞두고 노년층의 만족도를 높이면서 사회적 비용을 경감하고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도 강화할 수 있는 생산적인 대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획이슈

더보기
염태영 시장 “특례시, 새로운 발전 동력 될 것”
염태영 수원시장이 “특례시는 각자의 특색을 살리는 행정을 할 수 있도록 합당한 자치권한을 갖게 해 줄 것”이라며 “다른 지방 도시들도 별도의 특례를 갖고 인구소멸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12일 오후 7시40분 수원2049시민연구소가 주관한 ‘온라인 수원이야기-수요일엔 수원 공부’ 대담에 참여해 시민들에게 특례시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염태영 시장은 “4개 특례시가 공동으로 421건의 사무를 발굴해 인구 규모에 맞는 행정서비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추진, 행정절차 간소화 등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연대하고 있다”며 “내년 1월13일 특례시가 출범하면 시민이 받던 차별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삶의 질을 높여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획일적인 지방자치제도를 벗어나 각 지자체가 덩치와 몸집에 맞는 옷을 입을 수 있게 해 지자체가 국가균형발전이나 지방소멸 등에 대응하도록 다양한 형태로 자신만의 특례를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100만 이상 도시에 행정사무에 대한 특례를 열어준 것이 그 첫 번째”라며 특례시가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시민들에게 “특례시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