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수)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16.0℃
  • 구름조금대전 16.8℃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4℃
  • 박무광주 16.3℃
  • 맑음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4.3℃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4.1℃
  • 구름많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道公-경찰청 합동, 법규 위반차량 집중 단속

‣ 올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54명... 전년 동기간 대비 28% 증가
‣ 졸음운전 예방을 위한 알람순찰 등의 교통사고 예방 활동도 강화

URL복사

                 

□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전년 동기간대비 28% 이상 증가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이달 12일부터 30일까지 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o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올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54명으로 전년대비 12명이 증가했다. 졸음·주시태만과 과속이 주요 사망 원인이며, 탑승자의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명 피해가 커졌다. 

    ※ 2021년 1∼3월 고속도로 교통사고 원인별 사망자

구 분

졸음·

주시태만

과 속

추월불량 등 운전자기타

무단보행

기 타

(심정지 추정)

(비율)

54

(100%)

35

(64.8%)

13

(24.1%)

3

(5.6%)

2

(3.7%)

1

(1.9%)

                 

 o 특히, 올해 빗길추월 등 과속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년대비 8명 증가했으며, 최근 5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 최근 5년간(‘16~‘20) 1~3월 과속 사망자는 연 평균 5.4명


□ 이에 따라,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청은 드론 6대 및 암행순찰차 12대를 활용해 올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곳 위주로 과속․난폭운전, 지정차로 위반 및 안전띠 미착용 등의 법규 위반차량을 단속하며,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주요 휴게소에서 화물차의 불법개조, 정비불량 및 과적 등을 단속한다.


  o 또한, 안전순찰차와 경찰순찰차를 경찰차 비상주차대에 배치해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고,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취약시간대 사이렌을 활용한 알람순찰 등을 함께 실시한다.


  o 한국도로공사는 단속 결과를 토대로 5월 이후에도 집중 단속 주간을 선정해 운영하는 등 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협조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졸음으로 인한 사고는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졸음이 오면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반드시 휴식을 해야 하며, 출발 전에는 안전띠를 착용하고, 운행 중에는 차량 환기 및 2시간마다 휴식을 취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의 적극적인 동참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기획이슈

더보기
염태영 시장 “특례시, 새로운 발전 동력 될 것”
염태영 수원시장이 “특례시는 각자의 특색을 살리는 행정을 할 수 있도록 합당한 자치권한을 갖게 해 줄 것”이라며 “다른 지방 도시들도 별도의 특례를 갖고 인구소멸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12일 오후 7시40분 수원2049시민연구소가 주관한 ‘온라인 수원이야기-수요일엔 수원 공부’ 대담에 참여해 시민들에게 특례시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염태영 시장은 “4개 특례시가 공동으로 421건의 사무를 발굴해 인구 규모에 맞는 행정서비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추진, 행정절차 간소화 등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연대하고 있다”며 “내년 1월13일 특례시가 출범하면 시민이 받던 차별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삶의 질을 높여나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획일적인 지방자치제도를 벗어나 각 지자체가 덩치와 몸집에 맞는 옷을 입을 수 있게 해 지자체가 국가균형발전이나 지방소멸 등에 대응하도록 다양한 형태로 자신만의 특례를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100만 이상 도시에 행정사무에 대한 특례를 열어준 것이 그 첫 번째”라며 특례시가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시민들에게 “특례시

지역네트워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