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0℃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20.3℃
  • 맑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18.2℃
  • 흐림울산 18.1℃
  • 구름조금광주 20.3℃
  • 흐림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1℃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2022년 광명시 생활임금‘10,410원’확정...최저임금보다 1250원 많아

- 6일 생활임금심의위원회 심의 통해 2022년 생활임금 10,410원으로 결정
- 최저임금 9,160원 보다 13.6%(1,250원) 높아

URL복사
            
광명시는 6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생활임금을 10,41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2021년 생활임금 10,150원보다 260원 인상된 금액이며, 정부가 고시한 2022년도 최저임금 9,160원 보다 13.6%(1,250원) 상승한 수준이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등을 고려하여 결정되는 임금을 말하는 것으로 시는 2015년 생활임금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2016년부터 생활임금을 결정해 왔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년 동안 적용되며, 적용 대상은 광명시, 시가 출자·출연한 기관의 노동자, 시로부터 사무를 위탁받은 기관의 노동자로 800여명이다.

이에 따라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법정 노동시간인 209시간을 근무하면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한 달에 약 217만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국비 또는 도비지원 사업으로 채용된 경우, 시 자체 공공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생활임금 이상의 임금을 받고 있는 경우는 적용에서 제외된다.

조옥순 경제문화국장은 “2022년도 생활임금은 심의위원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상황, 최저임금과의 격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인상폭을 결정했다. 생활임금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노동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기획이슈

더보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성황리 종료 위드 코로나 시대, 새로운 기준이 되다.
2021함양산삼항노화 엑스포는 이달 10일 공식 폐막행사를 마지막으로 31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였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개최된 국가공인 최대규모의 행사인 이번 엑스포는 행사기간 총 44만여 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하며 성공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개막한 지난 9월은 코로나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되면서 행사 직전까지 방역수칙 단계가 여러 번 바뀌고 격상되는 시기였다. 단체 관람객 유치는 생각지도 못하는 어려운 시기에 개최된 엑스포였지만 종료되는 시점까지 집단감염이나 지역 확산 없이 44만여 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내달부터 시행 예정인 ‘위드 코로나’ 상황에서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새로운 방역 기준을 제시하면서 전국의 자치단체와 민간단체들의 벤치마킹을 위한 성공적인 엑스포로 평가받고 있다. □ 44만여 명의 관람객과 자체 수익 올린 성공 비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올 7월 말에 이미 사전예매 목표의 80%(사전입장권 판매 수익 17억 원, 28만여 매)를 초과 달성한 것을 시작으로 현장 판매 입장권 수익과 시설임대수익, 후원사업, 휘장사업 등 총 30억 원의

포토뉴스

지역네트워크

더보기